Notice
Link
관리 메뉴

토끼와거북이의재테크경주

미중 무역전쟁 수혜주 대두 LNG관련주(화)2019-05-14 본문

투자종목이야기

미중 무역전쟁 수혜주 대두 LNG관련주(화)2019-05-14

오렌지 오렌지훈 2019. 5. 14. 13:42
728x90
반응형

미중 무역전쟁 수혜주 

대두 LNG관련주

(화)2019-05-14





전세계가 무역분쟁인지 전쟁인지 곤욕을

치르고 있는데 그 와중에 수혜가 예상되는

종목들이 있다. 알아보자~


중국이 미국대두를 구매하지않아 콩값이 떨어지면

 간장원재료값이 떨어져 수혜가 예상되는 샘표사조해표

간장과 식용유 관련주들이다.  그리고 LNG가격이 하락하면

발전 자회사를 둔 삼익악기삼천리가 수혜가 예상된다고..




미·중 무역분쟁이 다시 격화하면서 긍정적 영향을 받을 것

으로 예상되는 수혜주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액화천연가스(LNG), 대두(콩) 등의 가격이 떨어져 원재료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에너지, 식품주 등이다.

美·中 무역전쟁 수혜주로 떠오른 LNG·대두株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익악기 (2,145 +0.47%)

 10원(0.47%) 오른 2145원에 마감했다. 



이날 증시가 큰 폭의 조정을 받은 가운데 

삼익악기 는 장중 2300원(7.73%)까지 치솟기도 했다.

 자회사인 수완에너지가 미·중 무역분쟁의 

수혜업체로 분류돼 투자 수요가 몰렸다.


수완에너지는 LNG 열병합 발전업체다. 

미국은 지난 10일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세계 1위 천연가스 

수입국인 중국이 이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산 천연가스 

수입을 줄이면서 글로벌 LNG 가격이 

하락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수입 LNG를 원료로 발전소를 돌리는 수완에너지 등 

민간 발전사업자의 수익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증권업계의 시각이다. 

최성환 리서치알음 연구원은 “민간 발전사는 LNG로 발전소를 돌려 

생산한 전기를 한국전력에 판매한다”며 “천연가스 가격이 

떨어질수록 발전사 이익은 늘어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리서치알음에 따르면 삼익악기 는 국내 상장사 중 매출에서 

발전계열사가 차지하는 비중(작년 기준 28.5%)이 가장 높다. 

도시가스업체 삼천리도 발전계열사 에스파워의 매출 비중이 16.0%에 

달한다. 삼천리는 이날 100원(0.11%) 오른 9만1100원에 장을 마쳤다.

샘표(3.13%) 사조해표(2.73%) 등

 대두 관련주도 이날 일제히 상승했다.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응해 중국이 미국산 콩 수입을 제한하면 

국제 대두가격이 하락해 원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대두 7월물 

선물은 장중에 부셸당 7.9달러까지 떨어져 

올 들어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비금속광물업체 유니온도 이날 13.31% 급등했다. 

중국이 반도체 등 첨단산업 원료에 쓰이는 희토류 수출을 

중단하면 희유금속(희토류 포함) 사업을 하는 

유니온의 수혜가 예상된다는 이유에서 ‘사자’가 몰렸다.


증권업계에선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에 

따른 수혜주로 분류된 종목들이 실제로 

긍정적 효과를 볼지는 미지수”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은 “대두를 포함한 샘표식품의 

지난해 원재료 매입비용은 104억원으로, 대두가격 하락으로

 인한 비용 감소 효과가 그렇게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에 없던 신개념 GA 보험전문가 모집, 내 돈 연구소과 함께해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