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투자종목이야기

금일 특징종목및 이슈(목)2019-02-21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2. 21.
728x90

금일 특징종목및 이슈(목)2019-02-21


라온시큐리티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케이사인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휴네시온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드림시큐리티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시큐브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SGA솔루션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에스에스알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한컴시큐리티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지란지교시큐리티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우리로                        양자암호기술 5G양자암호 갤럭시S10 암호화폐

웹케시                        암호화폐관련주 보안주 갤럭시S10 암호화폐지갑 


【서울·샌프란시스코(미국)=김미희 김성환 기자】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서비스(디앱·dApp)를 이용할 때 반드시 필요한 ‘개인 열쇠(프라이빗 키)’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게 됐다. 

이용자가 암호화폐를 주고받거나, 각종 디앱을 이용할 때 쓰는 프라이빗 키를 별도의 하드웨어 기기(콜드월렛)가 아닌 스마트폰 안에 탑재된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에 저장해 두고 바로 쓸 수 있게 된 것이다.

갤럭시 S10만 있으면 새로 나오는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사용할 때 바로 본인확인을 할 수 있게 돼 편리성을 높인 것이다. 세계 최대 스마트폰 기업인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서비스 확산을 위한 강력한 지원군이 된 셈이다. 
기존에도 다양한 유형의 암호화폐 지갑이 있었지만,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자체 모바일 보안 플랫폼인

 ‘삼성 녹스(Knox)’에서 구현된다. 이와 관련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전문가들은 높은 사용성과 보안성을 

갖춘 암호화폐 기반 디앱을 개발 및 대중화 시킬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파이낸셜뉴스 기사발췌>


사조동아원                  北,UN에 식량지원요청소식에 강세

한류타임즈                  구.스포츠서울,한류포털사이트구축 서비스제공계획

디에이치피코리아          미세먼지 안질환관련 점안제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22일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 발령된다.

환경부는 21일 오후 5시 기준으로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준을 충족해 

다음 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비상저감조치 시행은 지난 14일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 이후로는 처음이다. 올해 들어서는 4번째다.

파이오링                     흑자전환 전년 영업익 11억

아스트                        4년간 영업이익증가율 1위 항공기정밀부품제조

디피씨                        BTS관련주 중국내 한국콘서트요청 TXT그룹 데뷔


중국 내에서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한 한국 가수들의 콘서트 개최 움직임이 포착되면서 

지난 2016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논란 이후 얼어 붙었던 한ㆍ중 관계가 개선될 지 주목된다. 

20일 블룸버그통신은 복수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중국 콘서트 기획자들이 한국 가수들의 공연 허가를 

받으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2016년 7월 우리 정부의 사드 배치 계획 발표 이후 한류 금지령을 의미하는 '한한령(限韓令)' 조치를 

취했다. 이 조치 후 중국 정부의 공연비자 허가를 받지 못한 현지 공연 기획사들이 한국 가수 초청 등을 

중단하면서 중국 내에서 한류 콘서트는 거의 자취를 감췄다.

블룸버그통신은 한ㆍ중 관계 개선의 '신호탄'이 될 대표적인 한국 가수로 BTS를 언급했다. 

BTS는 지난해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트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정상을 찍었고, 지난해 미국 음반 판매량 2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BTS는 중국에서 한한령에 묶여 지금까지 공연 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BTS 외에도 소녀시대와 블랙핑크 등이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지만 상황은 다르지 않다. 

한국 가수 콘서트 개최 추진 움직임에도 실제로 중국 문화관광부가 이를 허가할 지 여부는 미지수라고 소식통들은 말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와 대형 연예기획사들 역시 이 문제에 답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아시아경제 기사발췌>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