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주식시장 대차잔고 급증 공매도주의보(수)2019-11-06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11. 6.
728x90
주식시장 대차잔고 
급증 공매도주의보
(수)2019-11-06

주식시장의 

대차거래 잔고가 

1년여만에 70조원 선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대차거래 잔고는 증시
에서 주식을 빌려 거래하고
 남은 물량으로 통상 공매도 
선행지표로 통한다. 

대차잔고가 늘면
 공매도로 이어질
 잠재적 가능성이 
커진다는 뜻이다.

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대차잔고는
 70조5천억원으로
 9월 말보다
 4조6천억원(7.0%) 
정도 늘었다.

대차잔고가
 70조원 선을 넘은 것은
 월말 기준으로 
작년 9월(72조3천억원)
 이후
 13개월 만이다.

시장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이 
54조8천억원 수준으로 
한 달 새 1조7천억원
(3.2%) 늘었고 

코스닥시장은
 15조6천억원으로
 2조9천억원(23.0%) 
급증했다.

업종별로는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
 등이 포함된 
전기·전자 업종이
 가장 많이 늘었다.

지난달 말 현재
 전기·전자 업종의 
대차잔고는 
13조6천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조3천억원(10.2%)
 늘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
 대차잔고가 6조6천억원
으로 한 달 동안 
1조8천억원(37.1%)
 늘어 전기·전자 업종 
전체 증가 폭보다 
컸다.

삼성전자 주가가 
8월 말 4만4천원에서
 9월 말 4만9천50원에서
 상승한 데 이어 
지난달 5만원 
선마저 돌파하자 
대차잔고도 덩달아 
커지는 것으로 
보인다.


전기·전자 업종 
다음으로는 
의약품(8천억원),
 화학(5천억원),
 유통업(2천억원)
 등 순으로 늘었다.

반면 운수 장비
(-6천300억원), 
기계(-1천800억원),
 보험업(-1천400억원), 
건설업(-1천300억원)
 등은 줄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운송장비·부품 업종
 제약 업종의 증가세가
 눈에 띄었다.

지난달 말 현재 
운송장비·부품 업종의
 대차잔고는 2조9천억원
으로 전월 말보다
 1조7천억원(136.5%) 
급증했다. 

제약 업종은 9월 말
 1조3천억원에서 
지난달 말
 1조5천억원으로
 2천억원(13.8%)
 늘었다.

운송장비·부품 업종에는 
에이치엘비가 
포함돼 있다. 

에이치엘비 대차잔고는
 9월 말 1조원에서 
지난달 말 2조7천억원
으로 1조7천억원
(161.1%)이나 급증해
 운송장비·부품 업종 
증가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에이치엘비가 
시장에서 
통상 바이오주로
 꼽히는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제약 업종
 대차잔고가 많이 
증가한 셈이다.

제약 업종 
다음으로는
 기계장비(735억원),
 통신장비(518억원),
 IT 부품(336억원)
 순으로 늘었고 
반도체
(-431억원), 
음식료·담배(-200억원), 
인터넷(-116억원), 
방송 서비스(-114억원)
 등은 줄었다.

대차잔고는 공매도 
선행지표로 통한다. 

그 규모가 커지면 
잠재적으로 
공매도 대기 물량이
 많아질 수 있다.

공매도는 앞으로 
주가가 더 내려갈 것
으로 예측하고 
미리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주가가
실제 내려간 
뒤에 싼값에 되사서 
갚는 투자 기법으로
 투자자들은 향후 
주가 조정이나 하락에
 대비해 공매도를
 위한 대차 물량을 
늘리게 된다.

다만 대차 물량 중
 일부는 주가연계증권
(ETF) 거래 설정 
등의 용도로도
 쓰이는 만큼
 대차잔고가 늘었다고
 반드시 모든 물량이 
공매도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반응형

댓글4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