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해외투자이야기

뉴욕증시 미국증시 마감동향(토)2019-03-30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3. 30.
728x90

뉴욕증시 미국증시 마감동향(토)2019-03-30



미국 뉴욕증시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진전 평가에 상승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11.22포인트(0.92%)

오른 25,928.68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18.96포인트(0.21%)

상승한 2834.40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60.16포인트(0.78%) 오른 7729.32에 거래를 마쳤다.

이번주 다우지수는 1.67% 올랐다. S&P 500은 1.2%,

나스닥은 1.13% 상승했다.



1분기에 S&P는 13% 올랐다. S&P500 기준으로

보면 2009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과 주요 경제지표 및

국채금리 움직임, 브렉시트관련 소식 등에 반응했다.



백악관은 중국 베이징에서 이날 종료된

고위급 무역회담과 관련해 솔직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으며, 

진전이 지속했다고 평가했다.


므누신 재무장관 과  류허 부총리

협상에 참여했던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중국 대표단과의 업무 만찬이 성공적이었다고 말해

기대를 키웠다.

여기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이

그동안 논의를 거부하던 사이버 보안법과 관련해 미국 측과

논의하기로 했다고 보도하는 등 낙관적인 소식이 이어졌다.


중국이 자국 자유무역지대에서 해외 기업의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을 허가키로 했다는 점과 JP모건체이스와 

노무라홀딩스의 중국 합작사에 대한 과반지분 신청을 한 승인

점 등도 양국 협상 타결 기대를 자극했다.



미국의 10년 국채금리가 2.4% 선을 회복하는 등

하락세가 진정된 점도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미 국채시장에서 3개월물과 10년물 금리의 역전 현상이

발생한 이후 주가지수는 국채금리 등락에 민감하게 연동해

움직이는 중이다.



금리 낙폭이 커지면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는 식이다.

영국 브렉시트 관련해서는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금융시장 반응은 제한적이었다.



영국 하원은 이날 표결에서 테리사 메이 총리가

제출한 유럽연합(EU) 탈퇴협정안을 부결시켰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 대변인은 영국 하원의

EU 탈퇴협정 표결 결과에 유감을 표하면서

 "오는 4월 12일 '노 딜 시나리오'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EU는 지난주 정상회담에서 영국이 이번 주 브렉시트

방안을 가결하지 못하면,4월 12일 전에 노딜 브렉시트

혹은 브렉시트를 장기 연기하는 방안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파운드화가 일시적으로 낙폭을 키우기도 했지만,

곧바로 반등하는 등 금융시장의 반응은 제한됐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지금 당장

50베이시스포인트(bp)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처음 거래된 리프트 주가가

상장 가격인 72달러 대비 8.7% 오른 78.2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장중 한때 88달러 선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1.01% 올랐고,

기술주도 0.98%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 1월 개인소비지출(PCE)이

전월 대비 0.1%(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0.6% 감소했던 데서 증가세로 전환했다.

다만 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3% 증가보다 부진했다.

2월 개인소득(세후 기준)은 전월 대비 0.2% 증가해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1월에 전월 대비 0.1%, 전년 대비 1.8% 올랐다.

월가 예상보다 낮았다.

공급관리협회(ISM)-시카고가 발표한 3월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64.7에서 58.7로 하락했다.

시장의 예상 60.7보다 낮았다.



반면 지난 2월 신규 주택판매는 전월 대비 4.9%

증가한 연율 66만7천 채(계절조정치)를 기록했다.

시장의 기대 2.1% 증가한 62만채를 큰 폭 상회했다.

또 3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최종치도 98.4로,

전월 확정치인 93.8에서 올랐다.


시장 기대이자 예비치인 97.8을 웃돌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22.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99% 하락한 13.71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