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ADAS 시스템 적용 소형차로 확산추세(월)2019-10-28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10. 28.
728x90

ADAS 시스템 적용 

소형차로 확산추세

(월)2019-10-28

ADAS 시스템 확산

ADAS 시스템의 

소형차 확산은 

피할 수 없는 대세입니다. 


초기 중대형차 위주로

 채택되다가 규모의

 경제로 가격이 

하락하면 그만큼 

소형차에도 

채택될 수 있는 

수준이 됩니다. 


아직 초기에는

 기본 장착보다는

 옵션 형태로 

채택되겠지만

 좀 더 가격이 

하락하면 기본으로

 될 것 같습니다.


 제조사 입장에서도 

추가 수익의 기회가

 될 수 있구요. 

ADAS 생산은 

만도와 현대모비스

입니다.


충돌 경고, 차로 이탈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 

자율주행 관련 기능을

 갖춘 차가 빠르게

 늘고 있다. 


대형 고급차량의 

선택사양으로 

분류되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ADAS)이 이제는

 중형차급부터는

 기본 적용이 많아졌고

 소형차급으로도 

확산하고 있다.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엔트리카급인 아반떼와 

아이오닉 최근 모델은 

기본형에서도

지능형 안전기술이 

포함된 

'현대 스마트센스 패키지'

(선택)가 제공된다. 



패키지에는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 교차충돌 경고 

차로 이탈 경고 등

 안전기술과 자율주행 

기술 구현에 기초가 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이탈방지 보조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의

 능동형 기술이 포함됐다.



아반떼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아반떼는 

지난해 5만5652대가

 판매됐는데 

이 중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가

 1만6787대(30.2%)에만 

적용됐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 8월까지 

보면 이 비율이 74.8%

(4만2505대 중

 3만1801대)로 뛰었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지난해는 3820대 중 

29%(1109대)에 

패키지가 들어갔는데

 올해는 8월까지

 2561대 중 

46.6%(1193대)로 

비율이 상승했다.



i30는 지난해

 47.8%(3225대 중

 1563대)

에서 올해들어 

61.2%(1086대 중

 665대)로,

 코나 일렉트릭은 

같은 기간 63.4%

(1만1193대 중 7097대)

에서 69.1%

(1만233대 중 7067대)

로 상승했다.


신형 쏘나타 등 

새로 나오는

 중형차급 이상 차에는 

지능형 안전기술이 

기본이 되는 추세다. 


올해 출시된 

신형 쏘나타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은 

물론 차로 유지 보조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이 기본 기능으로 

들어갔다.



신형 쏘나타에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판매된 쏘나타

(하이브리드 포함) 

3만8215대 중 

39.9%(1만5258대)에 

이 기능이 포함됐다.



지난해 출시된

 신형 싼타페에도 

지능형 안전기술 중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이 

기본으로 탑재됐다. 


기존엔 

상급모델에서

 선택할 수 있던

 사양이다.


 또,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지·출발 기능 포함), 

전방 차량 출발 알림, 

고속도로 주행 보조는

 추가할 수 있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생태계 조성을 위해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을 공개했고


 미래 모빌리티 기술 및 

전략 투자에 2025년까지 

총 4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운전자의 

주행성향에 맞는 부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기술인 SCC-ML

머신러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세계 처음으로 개발해서 

제네시스 GV80, 

신형 G80 등에

 적용한다.



현대차는 2021년부터는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차량을

 내놓고 2024년에는

 시내 도로주행이 

가능한 레벨4 차량을

 단계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반응형

댓글2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