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자동차이야기

공유경제 전동킥보드 타볼까(목)2019-05-02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5. 2.
728x90
공유경제 전동킥보드 타볼까(목)2019-05-02

정부 규제 완화에 관심 커져
펌프, 관련 브랜드 ‘씽씽’ 출시
쏘카·카카오도 사업 준비중


전동킥보드가 공유 경제 시대의 새로운 주역으로 떠올랐다.

공유 전동킥보드는 1인승 이동수단을 활용한 모빌리티를 
의미하는 ‘마이크로 모빌리티’의 핵심 이동수단이다.



최근에는 레저 뿐만 아니라 출퇴근 이동수단으로 소비가 늘고 있다.

모빌리티 스타트업 펌프는 2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유 전동킥보드
 브랜드 ‘씽씽’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펌프는 서울 강남지역을 시작으로올해 말까지 수도권, 
전국 대도시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3만대의
 전동킥보드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로모션 기간 동안은 무료로 사용이 가능하다. 

펌프에 따르면 씽씽은 배터리교체가 가능한
 신형 전동킥보드를 도입해 주행시간을 4시간으로 
타사 대비 2배로 늘렸다. 또 서스펜션을 
탑재해 안정적인 승차감을 확보했다.

씽씽 전동킥보드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사용자 인증을 받은 뒤 씽씽 핸들에 부착된 
QR코드를 읽어 제품 잠금장치를 해제해 사용하면 된다.



윤문진 펌프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이 보편화되고 있다“며
 ”다양한 경쟁력을 갖춘 씽씽이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생태계를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쏘카와 카카오모빌리티 등 국내 모빌리티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들도 공용 전동킥보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쏘카 관계자는 ”이달 중에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
이라며”차량을 소유하지 않고 모든 이동수단을 끊김 없이 
사용하는 쏘카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전동킥보드가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구체적인 출시 일자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실무 부서에서 공유 전동킥보드 
사업을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최근 업계의 잇따른 전동킥보드 시장 진출
 배경에는 정부의 규제 완화가 크게 작용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3월 시속 최대 25km 이하 
마이크로 모빌리티에 대해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이에 따라 시속 25km 이하로 주행하는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자전거도로에서 탈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전동킥보드 면허도 전기자전거에 
준하는 수준에서 면제하기로 했다. 또 마이크로 
모빌리티의 주행안전기준과 제품안전기준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 같은 규제 완화에 힘입어 국내 최초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인 올룰로의 ‘킥고잉’은 3월 한달 가입자 수 
3만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올룰로는 현재 600대인 전동킥보드 수를 올해 안에
 2만대로 늘리고 전국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다만, 지나치게 높은 서비스 가격은 해결할 과제다. 
현재, 출시된 공유 전동킥보드 사용료는 
1시간 기준 6000~7000원 사이다. 

이는 전동킥보드보다 
단가가 높고 관리비용이 높은 
공유 전기자전거와 같은 수준이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