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자동차이야기

모하비 후속 모하비 마스터피스 공개(금)2019-03-29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3. 29.
728x90

모하비 후속 모하비 마스터피스 공개(금)2019-03-29


모하비 후속모델은 서울모터쇼에 공개하기 몇 일 전

사실 필자는 실물을 먼저 봤었다.   

이번에 공개 된 모하비 마스터피스 모델에는 조금 달라진 모습이

몇 가지 있는데 필자가 사전에 본 모델에는 사이드미러가 크롬이었고

전면 그릴도 발광이 없는 단순 무식한 모습이었는데 이쁘게 단장하고

나온 모습이다.   전체적으로 허머가 생각나기도 하고 체로키가 생각

나기도 하는 그런 이미지.



기아차는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소형 SUV 콘셉트카 'SP 시그니처' 등 

콘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또, 크로스오버 전기차(EV)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를 아시아 최초로 

선보이는 한편 'RV 프로페셔널 기아'의 청사진을 제시한 RV 전략 방향성을 발표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정통 SUV스타일의 헤리티지를 계승하는 동시에 

과감하고 대담한 디자인을구현했다.



전면부는 기아자동차 기존의 그릴을 전체로 확대한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하고 그릴과 램프 간 경계의 구분이 없는 수직 구조의 라이트를 배치했다. 

후면부는 신규 적용된 리어콤비네이션 램프를 통해 당당하면서도 

안정된 이미지를 확보했다.

양산형 모하비 모델은 올 하반기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신차급에 가까운 디자인 변경과 함께 프리미엄 대형 SUV에 걸맞은 사양들이 대거 적용될 계획이다.

SP 시그니처는 지난해 델리 모터쇼를 통해 기아차가 최초로 공개한 콘셉트카 'SP'를 하이클래스 소형 SUV에 걸맞게 디자인을 더욱 정교화하고 고급화한 모델이다.


디자인은 

△롱후드 스타일과 강인한 범퍼디자인을 적용한 전면부 

볼륨감이 강조된 면처리와 스포티한 캐릭터 라인의 측면부 

△리어콤비네이션 램프와 연결되는 테일게이트 가니시를 적용한 

  후면부로 구성됐다.

기아차는 올 하반기 SP 시그니처를기반으로 하이클래스 소형 SUV를 

출시해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소형 SUV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두 콘셉트카의 공개를 통해 브랜드의 지향점을 담은 

디자인을 소개하고, 새로운 RV 전략 방향성을 발표했다.

루크 동커볼케 기아차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서울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하이클래스 소형 SUV SP 시그니처가 기아자동차의 가장 혁신적이고 젊은 SUV"라면 "플래그십 SUV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기아자동차 정통 SUV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어주는 변화의 폭이 고스란히 

담긴SUV 모델이다"고 말했다.



또, 기아차는 모하비 마스터피스, SP 시그니처를 통해 RV 라인업 

경쟁력을한 차원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SP 시그니처와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같이 혁신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상품성 그리고 프리미엄 브랜드를 

모두 갖춘 모델을 통해RV 시장에 끊임없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RV 명가를 넘어 RV 프로페셔널 기아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차세대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이매진 바이 기아는 기아차가 추구하는 미래 전기차 모델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차량이다. 첨단 기술과 인간지향적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기아차는 킨텍스 제1전시장에 약 3500㎡(약 1060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모하비 마스터피스, SP 시그니처, 이매진 바이 기아 등 콘셉트카 3종 △THE K9, 스팅어, 쏘울 부스터 등 양산차 9대의 차량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 제어 시스템 'R.E.A.D.' 시스템 △히스토리 존, 스포츠전시 존 △브랜드 컬렉션, 튜온 △기아 오토랩(키즈존) 등다양한 볼거리와 고객 체험형 전시물을 선보인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