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비트코인 반감기덕에 18개월 최고치돌파(목)2019-06-27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6. 27.
728x90
비트코인 반감기덕에 18개월 최고치돌파
(목)2019-06-27

가상화폐 시가총액 1위인 비트코인 가격이 

26일(현지시간) 1만3000달러를 돌파하며
 18개월간 최고치로 올랐다.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업 
페이스북이 가상화폐를 발행할 것이라는
 소식과 주요 중앙은행들의 완화적 
행보는 비트코인 강세 여건을 형성했다. 

이날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1비트코인당 전날보다 21.43% 급등한
 1만3809.19달러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 2018년 1월 이후 최고치다. 비트코인 
가치는 이번 주에만 40% 이상 상승해
 올해 상승률을 240%이상으로 끌어올렸다.


비트코인의 강세는 지난해 약세와 
현저히 대조를 이룬다. 비트코인은 
올해 3700달러 선에서 거래를 시작했지만 
가치가 3배 이상 뛰었다. 

다만 아직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2017년 12월 
2만 달러에 육박한 수준과는 거리가 있다.

전문가들은 최근 비트코인의 랠리를
 페이스북의 내년 가상화폐 리브라(Libra) 
발행 계획과 연관시킨다. 

또한 비트코인 상승배경에 반감기를 
이유로 들고 있는데~ 원래 비트코인은
총 2천 100만개만 발행하도록 설계됐다.

채굴을 통해 매년 일정량의 신규 비트코인이
발행되는 구조인데  4년이 지나면 신규채굴
할 수있는 비트코인 양이 절반으로 줄어든다.
이 시기를 반감기라고 하는데  내년 5월이
되면 반감기에 접어들기 때문에 현재의 블록
한개에 대한 보상이 비트코인 12.5개인데
내년 5월이 되면 6.25개로 줄어들게 된다.

보통 시세는 수급에 의해 결정되는데
공급이 줄어들면 가격이 상승하게 된다.
이런 공급부족으로 가격이 뛰고 있다고
평가되는 것이다. 또한 자금세탁관련 법령이
개정되면서 하나의 화폐수단으로 인정
되는 글로벌 회의가 이뤄지고 있어

암호화폐 역시 투자자들의 포트폴리오
 다각화 고민으로 이어지면서 
비트코인의 강세 여건을 
형성했다고도 분석했다.

도이체방크의 짐 리드 멀티에셋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에서
 “최근 (비트코인) 상승 정도가 현저하다”면서
 “분명히 최근 중앙은행의 비둘기파적인
 발언으로 투자자들의 대체 자산 탐색으로
 이어졌겠지만 아마도 페이스북의 
리브라 공개로 투자자들이 가상화폐를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외환 중개사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가상화폐 트레이더들은 페이스북의 
디지털 코인 발행 소식으로 더욱 
활기차졌으며 이 같은 모멘텀이 
신규 투자자들도 고무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네시스 글로벌 트레이딩의 
마이클 모로 최고경영자(CEO)는 
2017년과 현재가 매우 
다른 투자 여건이라고 강조한다.

모로 CEO는 “2017년에는 압도적인 수의 
가상화폐공개(ICO)가 있었고이것은 
매우 주의를 분산시켰다”면서 “2018년에는 
이 같은 주의 분산이 없으며 2017년 12월까지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