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투자종목이야기

아시아나항공 26일 거래재개(금)2019-03-22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3. 22.
728x90

아시아나항공 26일 거래재개(금)2019-03-22



아시아나항공과 금호산업이 대기업 집단에서는 이례적으로

감사의견 ‘한정’을 받았다.

한정 의견은 상장폐지 사유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그러나 관리종목 지정 가능성이 커졌고 이로 인해

기관투자자들의 주식 매도가 줄을 이을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과 금호산업은

작년 회계연도 감사 결과 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한정을

받았다. 회계법인은 기업 감사 후 △적정 △한정 △의견거절

△부적정으로 의견을 제시한다. 

아시아나항공을 감사한 삼일회계법인은 운용리스 항공기의

정비 의무와 관련한 충당부채, 손상징후가 발생한 유·무형자산의 회수가능액, 관계기업주식의 공정가치 평가 등에 대해 적합한

감사증거를 받지못해 한정 의견을 냈다. 

이에 따라 거래소는 아시아나항공과 금호산업의 주식 거래를

이날부터 정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전일감사의견 비적정설

조회공시 요구로 거래정지가 사전예고됐다.

금호산업은 이날 한정 의견을 받은 감사보고서를 공시하면서

자동으로 거래가 정지됐다. 

거래소는 두 종목을 25일에 관리종목으로 지정하고 26일부터

거래를 재개할 방침이다.


문제는 거래 재개되면 시장에 큰 파장이 예상된다는 점이다.

우선 기관이 보유주식을 대거 처분할 것으로 관측된다.

대다수 운용사는 감사의견 한정을 받으면 자동으로 손절매

(로스컷)하는 규정을 두고 있어서다.

여기에손실을 우려한 개인투자자까지 투매에 나서면

주가가 급격하게 하락할 가능성이 매우 큰 셈이다.

나아가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개선 노력이 난항을 겪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올해 아시아나항공은 9578억원 규모의 차입금을 상환할 예정이다.


유동성이 부족한 아시아나항공이 주가마저 하락하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증권사들은

고 있다.



추가 적으로 주가 하락이 불가피한 유상증자와 메자닌 증권

신규 발행은 물론이고 은행권에서의 대출도미지수다. 

특히 시장에서는 자회사 상장을 통해 유동성 자금을 확보하는

전략 역시 이제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가 우세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미 시장이 차갑게 반응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주요계열사인 아시아나IDT의 주가는

오전11시 4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무려 15.18%나

떨어진 1만2850원에 거래됐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설명 자료를 내고

 “감사의견은 주로 충당금 추가 설정의 문제로

△운용리스 항공기 반납정비 충당금 △마일리지 충당금 추가

반영 등에 있어서 엄격한 회계 기준을 반영한 결과”라며

 “회사의 영업 능력이나 현금 흐름과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덧붙여 “회계 감사법인의 의견을 받아들여 당기(2018년)에

충당금을 추가 설정할 경우 2019년 이후에는 회계적 부담과

재무적 변동성이 경감될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재감사를

신청해 ‘적정 의견’으로 변경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