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한국과 일본의 2020년 시각차이(월)2019-06-24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6. 24.
728x90

한국과 일본의 2020년 시각차이

(월)2019-06-24

책과는 반대인 시각차이


2020년 기대한 한국, 우려한 일본


- 韓 "2020년까지 G7 등극…국민소득 8만불"

- 日 "2020년까지 사라질지도…

체제 근본적으로 반성"

- 6개월 남은 시점…

韓·日 경제규모 

각각 한 계단 밀렸을 뿐

- 정부 예측 실패했으나…

코스피 두배 오르고 니케이 40%↑


1996년 한국과 1997년 일본. 

1년 시차를 두고 양국은 앞날을 

정반대로 내다봤다. 


한국은 2020년까지 G7에 이름을 올릴 것

이라고 낙관했고, 반대로 일본은

 2020년까지 나라가 사라질지 모른다고

 비관했다. 한국은 일본이 우려하는

 내일을 기대했고, 일본은 한국이 

기대하는 미래를 우려했던 셈이다.`


한국 2020년 G7` 계획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이 1996년 발표한

 ‘21세기 한국 경제의 비전과 발전 전략’에 

기초한다. 


전략을 담은 보고서는

 한국 연평균 경제성장률을 

△2000년까지 7.2% 

△2010년까지 5.5% 

△2020년까지 4%로 

각각 예측했다. 


경제가 이렇게 성장하면 국내총생산 규모는 

2000년 9위, 2010년 8위, 2020년 7위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당시 한국 GDP는 5980억 달러로 

세계 11위 수준이었다.


 이 과정을 거치면 1인당 국민소득은 

2020년 8만600달러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첫해부터 계획이 꼬이기 시작했다.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사태

 터졌기 때문이다.


 1998년 경제성장률은

 -5.5%였다. 

딛고 일어선 한국경제는

 1999년 11.3%, 2000년 8.9% 각각 성장했다. 

계획을 초과 달성한 것이다. 


거기까지였다. 2001년부터 2010년까지 목표로

 했던 연평균 5% 이상 성장한 해는 

2002년(7.4%)과 2010년(6.5%) 

두 차례뿐이다.


 2010년 이후에는 목표치 4% 

성장률을 달성한 적 없다.

 IMF는 2020년 이후 

한국 경제가 3% 미만씩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1997년 일본은 경제를 낙관할 지 

아니면 비관할 지를 두고 

갑론을박이 한창이었다. 


‘한쪽에서는 일본 경제는 문제없이 잘 돼고 있는데 

잘못돼 간다고 주장하는 자들 때문에 진짜 망할지

 모른다고 격분하고, 반대쪽은 잘 돼간다고 

하는 자들 때문에 나라가 이 지경이 됐다’는

 식(한겨레 1997년 3월18일 치)이었다. 


논쟁에 불을 지핀 것은 

일본경제(니혼게이자이)

신문 기사였다. 


신문은 그해 1월부터 1997년 1월 신년호부터

 연중 기획으로 ‘2020년으로부터의 경종-일본이 

사라진다’는 기사를 실었다. 


기사는 

△진행되지 않는 개혁 △노령화 가속 

△사라지는 퇴직금 △외국인 등 인재 미활용 

△폐쇄적인 조직 문화 △법제도 등을 

주제로 일본 경제와 사회를 파헤쳤다. 


기사는 `일본의 체제 전체를 

근본적으로 반성

하고, 일본식 국부론을 다시 쓰자`는 

담론을 부르는 파장을 일으켰다. 


그해 ‘2020년 일본이 사라진다’ 제목으로 

엮어 책으로까지 나왔다. 

1998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는

 이 책을 청소년 권장도서를 

꼽아 읽기를 권유했다. 

 

2020년이 이제 6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1996년과 1997년 예견은 모두 틀렸다. 

세계은행 조사 결과, 최근(2017년) 

세계 GDP 규모를 

한국은 12위(1조5300억 달러)다. 

계획을 발표한 당시 11위에서 

한 계단 밀렸다. ㅠㅠ


일본은 1997년 GDP 규모 2위에서 

현재는 3위로 한 계단 내려왔다. 

한국은 G7에 들지 못했으니 헛됐고,

 일본은 사라지지 않았으니 엄살이었다. 


증시는 정부 계획과 대비된다. 

코스피지수는 1996년 651.22포인트에서 

2041.74포인트까지 

두 배 넘게(213%) 상승했다. 

니케이는 1997년 1만4802포인트에서 

지난달 2만601.19로 39% 상승했다. 


양국 정부가 기대하고 우려한 덕에 

기업이 그나마 성취한 것일까. 


2020년을 6개월 앞둔 싯점 

우리는 다시 좋다고 해야할 지

우려를 해야할 지 기로에 서 있다.

앞으로 우리의 20년 뒤 경제는 

어디 쯤에 가 있을까?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