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한진칼 경영권 분쟁조짐(월)2019-12-23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12. 23.
728x90

한진칼 경영권 분쟁조짐(월)2019-12-23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선대 회장인 고(故)조양호 회장의 뜻과 다르게 그룹을
운영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 때문에 남매간 경영권 분쟁으로
번질 가능성도 나온다.

조 전 부사장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은
23일 ‘한진그룹 현 상황에 대한 조현아의 입장’이라는 제목을 자료를 내고
“주식회사 한진칼과 그 계열사(이하 한진그룹)의 현재 경영상황과
관련해 조 전 부사장이 불가피하게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을 밝히게 됐다”면서

“조 전 부사장은 작고하신 고 조양호 회장의 상속인 중 1인이자
한진그룹의 주주로 선대 회장의 유지에 따라 한진그룹을
지속적으로 성장, 발전시키고자 하는 의지를 가지고 있고
이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선대 회장께서는 생전에 가족들이 협력해 공동으로
한진그룹을 운영해 나가라고 말씀하시는 등 가족들에게
화합을 통한 공동경영의 유지를 전했다”면서 “또한 선대 회장께서는
임종 직전에도 3명의 형제가 함께 잘 해나가라는 뜻을
다시 한번 밝히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법인 원은 “조 전 부사장은 2019년 4월8일 선대 회장께서
작고 이후 선대 회장의 유훈에 따라 가족간에 화합해
한진그룹을 경영해 나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조원태 주식회사 한진칼 대표시는 물론 다른가족들과도
공동경영 방안에 대해 성실히 협의해왔다”고 강조했다.

법무법인 원은  “조원태 대표이사는 공동 경영의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해 왔고 지금도 가족간의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한진그룹은 선대 회장의 유훈과다른 방향으로
향해 가고 있다”면서 “상손인들간 실질적인 합의나 충분한
논의 없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대규모 기업집단의
동일인(총수)로 지정됐다”고 주장했다.

법무법인은 또 “조 전 부사장의 복귀 등에 대해
조 전 부사장과의 사이에서 어떤 합의도 없었음에도 대외적으로 합의가
있었던 것처로 공표됐다”며 “조 전 부사장과 법률대리인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최소한의 사전 협의도 하지 않고
경영상의 중요사항들이 결정되고 발표되고 있다”
고설명했다.

법무법인 원은 “조전 부사장은 한진그룹의 주주와
선대 회장의 상속인으로서 선대 회장의 유훈에따라
한진그룹의 발전에 적극적으로 보색하기 위해
다양한 주주들의 의견을 듣고 협의를
진행해 나가고자한다”고 전했다.

이에 한진칼 ,한진칼우선주등
대한항공관련주들이
7%넘는 상승을 기록하고 있다.

반응형

댓글12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