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행사_공연_이벤트

6만 관중앞,벤치만 지킨 호날두(금)2019-07-26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7. 26.
6만 관중앞,벤치만 지킨 호날두
(금)2019-07-26

많은 호날두 팬들이 실망했던 하루다.

예정시간보다 늦게 도착해 빈축을 
샀지만 팬들은 묵묵히 기다렸다.
하지만 비싼 입장권을 주고 
기다린 팬들은 결국 폭발했다.
환불을 요청하는 이야기도
나왔다. 세계적인 스타를
보러 온 팬들은 연신 메시를
외쳐 대기도 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초록색 조끼를 끝까지 
벗지 않고 벤치만 지켰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이던 2007년 
이후 12년 만에 방한한 호날두가 단 1분도 
뛰지 않고 한국을 떠났다. 

호날두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K리그 선발팀 간 친선
경기에 참가했으나 경기에 투입
되지 않고 벤치만 달궜다. 

경기는 3대3 무승부로 끝났다.

승부를 떠나 씁쓸한 뒷맛을 남긴
 한판이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주최사(더페스타)와 협의를 통해
 호날두의 출전시간을 
‘최소 45분 이상’
으로 계약서에 명시했다고 밝혔지만

 6만여 관중은 ‘벤치멤버 호날두’만 
보고 돌아서야 했다. 후반 중반까지도 
호날두가 몸조차 풀지 않자 
관중은 계속해서 야유를 보냈다. 

이 경기 입장권은 호날두 방한 경기라는
 프리미엄을 등에 업고 최고 40만원
으로 높게 책정됐다. 유벤투스는 위약금을
 감수하면서까지 이틀 전 인테르밀란전
에서 풀타임을 뛴 호날두를 아꼈다.

앞서 관중과 시청자들은 경기 시작 
시간이 57분이나 지연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도 겪어야 했다. 

유벤투스 선수단은 중국 난징발 항공기
 연착으로 2시간 늦은 오후3시께인천공항 
입국장을 나섰다. 선수들은 숙소인 
랜드하얏트호텔에 여장을 풀었는데 
오후6시를 훌쩍 넘겨서야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출발했다. 

선수단 버스는 교통체증에 경기 시작 시간인 
오후8시를 넘겨서 겨우 경기장에 도착했다. 

호날두는 컨디션 조절을 이유로 호텔에서
 예정됐던 팬 사인회에도 불참했지만
 정작 경기에나서지 않았다.


반응형

댓글1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