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블라블라

아이들 유아,여름 물놀이 주의사항(금)2019-08-09

by 오렌지훈 2019. 8. 9.
728x90
아이들 영유아,
여름 물놀이 주의사항
(금)2019-08-09

장염·수족구병·아폴로 
눈병·농가진 등
고온다습해 바이러스
세균 번식 활발
눈 안 만지고 
놀이 후 깨끗히 씻어야

더위를 피해 물놀이를 
즐기다 수인성 질병에
 걸리기 쉬운 때다.

 깨끗해 보이는 물도 
고온다습한 날씨로 
각종 바이러스·세균이
 활발하게 번식하는 
시기인 만큼 

감염성 소화기
눈·피부질환 등에 
걸리지 않도록 
신경 쓸 필요가 있다. 

물안경 착용은 필수. 

수영장·워터파크
는 물론 그리 깨끗하지
 않은 계곡물이 
눈에 들어가는 것을 
최소화할 수 있어서다. 

여름철 빈번하게발생하는
 유행성 각결막염 
같은 눈병, 실내 수영장의 
독한 소독제로 인한 
눈 알레르기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이서현 서울대병원 
건강증진센터 교수
(소화기내과)의 도움으로
 물놀이를 하다 걸리기 쉬운
 질환과 예방법을 알아본다.


물놀이를 하다보면 
코나 입으로 물이 들어오는
 경우가 흔하다. 

세균에 오염된 물을 삼키면
 설사·구토·발열을 일으키는
 장염에 걸릴 수있다. 

특히 어린이들은 전염병에 
취약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잠복기가 몇 시간으로 
짧을 수도 있지만
 1~2주까지 길어져 
물놀이와 연관됐다는 
생각을 못하는 경우도 많다. 

바닥분수, 벽면폭포, 공원의
 작은 개울 등의 물은
 대부분 고여 있어 
세균이 잘 번식한다.

수족구병도 물놀이와
 관련된 대표적질병이다. 

<<수족구병>>
바이러스가 주로 침·대변 등
 분비물로 전파된다.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들에게
 발병률이 높지만
 성인도 걸릴 수 있다.

 손발·입안에 물집이나 
붉은 반점이 생기고 
고열이 동반
될 수 있다. 

입안에 궤양·수포가 생기면
 통증으로 잘 먹지 못해 
탈수로 이어지기도 한다.

 심하면 뇌수막염·뇌염 같은 
신경계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예방 백신이 없고
 전염력이 강해 
격리하지 않으면 
쉽게 옮길 수있다.

물놀이를 하다 
바이러스성 눈병
(각막·결막염)에 
걸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아데노바이러스
 급성출혈결막염
(아폴로 눈병)은 
엔테로바이러스·
콕사키바이러스에 
의해 전염된다.

 눈이 충혈되고 눈곱이 
과다하게 끼며
 눈에 이물감·눈부심이 
동반된다. 

또 눈꺼풀이 붓고 
눈물을 많이 흘리며 
각막이 벗겨져 심한 통증과
 눈을 뜰 수 없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전염성이 매우 높아 
자주 씻고 눈을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안경을 쓰는 사람도
 물놀이를 할 때 만큼은
 콘택트렌즈를 끼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런데 콘택트렌즈를 장시간
 착용하고 물놀이를 하다 
보면 각막이 산소 공급
 제대로 받지 못해 부종이 
생기거나 각막 상피층이 깨져 
감염 위험이 커진다. 

바이러스·세균이 렌즈와 
각막에 달라붙으면 
각막·결막염의 원인이 된다.



무덥고 습하며 비위생적인
 환경일 때 피부에 생기는
 농가진(얕은 화농성 감염)
황색 포도알균 
화농성 사슬알균이 원인.

 영유아와 아토피 피부염이
 있는 아이에게 잘 걸린다. 

지저분해 보이는 물집과 
고름·딱지가 생기며 가려워
서 긁으면 신체 다른 부위
로 전염돼 새로운 병소가 
계속 발생한다.

수온이 높은 
여름철 바닷물에는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이 
증식한다. 그래서 물놀이를 
하다 피부 상처를 통해 
이 균이 침입하거나, 해산물을
 충분히 익혀먹지 않으면
 비브리오 패혈증에 
걸릴 수 있다. 

특히 간질환·당뇨병 등을 
앓고 있거나 알코올 중독자 
등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
하며 치사율이 높다. 

발열·복통과 함께 균혈증이 
생기고 주로 다리에 큰물집이 
생겼다가 점차 괴사한다.

태양광선이 가장 센 
오전 11시~오후 1시에는 
야외 물놀이를 자제하는 게 
좋다. 자외선에 과다 노출되면 
피부세포가 손상돼 붉어지고
 가려운 일광화상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자외선차단제, 
모자와 겉옷으로 피부를 
최대한 보호한다.

수영장 물을 소독하는 
염소·붕소 등은 피부를 자극해
 접촉성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다.
 물놀이 직후 몸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물놀이후 외이도
(귀 입구~고막)에 
염증이 생길 수 있다. 

귀에 들어간 물은 억지로
 빼려 하지 말고 머리를 
기울여흘러나오게 
하는 게 가장 좋다. 

귀를 파다 상처가 생겨 
염증으로 진행되면 통증
 가려움, 귀가 먹먹한 느낌이
 나타나며 심하면 청력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반응형

댓글14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