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강성부펀드 이번엔 대림그룹 2대주주 등극(금)2019-09-27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9. 27.
728x90

강성부펀드 이번엔 

대림그룹 2대주주 등극

(금)2019-09-27

대림그룹과 강성부펀드


한진그룹 지분매입

그리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전 참여에 이어

강성부 KCGI펀드가

대림그룹에도 손을

대기 시작했다.

강성부펀드의 대림2대주주


강성부 펀드 'KCGI'가 

대림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32.6%를 

인수하면서

 2대 주주에 

오른다.


 KCGI는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에 이어 

대림코퍼레이션

에서도

 2대 주주 자리에

 오르며

 지배구조 개선

 힘쓸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과나눔재단은 

대림코퍼레이션 보유 

지분 32.6% 전량을

 KCGI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업계에서는 

매각대금이

 3000억원을

 웃돌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KCGI는 한진칼 지분

 15.98%를 보유한

 2대 주주다.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기치로 내걸어 

기업 경영 참여를 천명한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다. 


한진그룹에

 대해서도 다양한 방식

으로 기업 지배구조 

개선과 그룹 기업가치를

 끌어올리도록 

압박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전에도 참여해

 항공업 구조조정도

 꾀하고 있는 곳인 만큼 

대림그룹 경영에 관여할 

가능성도 있다.



통일과나눔재단은

 이달 10일

 삼정KPMG를 

자문사로 선정해 

보유 지분

 32.6% 전량을 

매각한다고 

공고한 바 있다. 


 통일과나눔재단은

 지난 16일

 예비입찰을 거쳐 

인수자로 KCGI를

 신속하게 결정했다.


 KCGI는 

다른 후보보다

 월등히 높은 인수가를

 제시해 인수자로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신속한 매각 결정이

 이뤄진 이유는 

증여세 이슈 때문이다. 


통일과나눔재단은

 2016년 10월 

이준용 대림그룹 

명예회장에게서

 대림코퍼레이션 

지분을 증여받았다. 


그러나

 공익법인은 

국내 법인 주식을 

출연받을 경우

 지분 10%까지 

증여세가 면제되지만

 초과분에 대해서는

 과세된다. 


다만 출연받은 이후

 3년 내에 지분을

 재매각하면 증여세가

 모두 면제된다


이 때문에

 올해 10월까지 지분을

 매각하지 못하면

 1500억원 규모 

증여세를 

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해당 지분에 대해

 대림그룹 측에 

인수 여부를

 타진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았고 

이에 따라 서둘러 

공개 매각에 나선 것이다.


KCGI가 

대림코퍼레이션

 2대 주주로 올라서며 

대림그룹 지배구조 

전반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림코퍼레이션은

 석유화학 도소매,

 해운물류, 정보통신

(IT) 등 자체 사업을

 영위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대림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다.


 오너인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을

 비롯한 최대주주가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62.3%를 

직접 보유하고,

 대림코퍼레이션은

 핵심 계열사 

대림산업 지분

 21.6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대림산업은 

상장사인 

대림씨엔에스,

 삼호, 고려개발 

등과 더불어 

대림자동차공업, 

글래드호텔앤리조트, 

여천NCC 등 

비상장사를 

거느리고 있다. 


대림코퍼레이션의

 의사결정이 

그룹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구조다.



최근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림산업에 대한

 최대주주 지배력이 

취약하다는 점도

 KCGI에는 

유리한 대목이다. 


대림산업은

 최대주주 

대림코퍼레이션

 지분율이

 21.67%에

 불과한 반면

 외국인 지분율은

 50.69%,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통해 

주주권 행사를 천명한

 국민연금 역시 

지분 12.20%를 

보유하고 있다. 


반면 

이해욱 회장은 

일감 몰아주기 논란,

 갑질 논란 등에 

최근 휘말린 이력이 

있는 데다

 대림산업 등기임원 

만기가 내년에 도래한다. 


이 때문에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대림산업이 배당 확대 

등을 통해 주주들의

 지지를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대림산업에 

대한 최대주주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대림코퍼레이션과

 대림산업 간

 합병 가능성을 시장에서 

높이 평가하고 있다. 


오너 지분율이 높은

 대림코퍼레이션과 

대림산업이 합병하면

 그만큼 오너의 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대한

 지배력이 높아지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대림그룹

은 이번 지분 거래 

사안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그룹 관계자는

 "해당 지분은 대림그룹이

 의사결정을 전혀 내릴 

수 없는 지분으로

 매각 상황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