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건설사 반도그룹 한진칼 5.06% 취득배경(수)2019-10-09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10. 9.
728x90
건설사 반도그룹
 한진칼 5.06% 취득배경
(수)2019-10-09

반도그룹 한진칼 매입


부산 기반의 
중견 건설회사인
 반도그룹이 
계열사를 동원해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지분
 5.06%를 
취득했다. 

반도그룹은
 ‘단순 투자 목적’이
라고 밝혔지만
 한진칼 2대 주주인 
행동주의 펀드 
KCGI와의 
연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대호개발과 
한영개발
반도개발은
 8일 한진칼 지분
 총 5.06%를 보유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대호개발이 2.46%, 
한영개발과 반도개발이 
각각 1.75%, 0.85% 
지분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반도그룹
 계열사인 이들 3곳은
 지난달 30일 기준
 한진칼 주식 
총 295만5000주
(4.99%)를
 보유하고 있다가 
한영개발이
 지난 1일 4만 주
(0.07%)를 
장내매수하면서 
지분 5% 이상 보고 
의무가 발생했다. 

한진칼 지분 
득 배경은 
경영참가를 염두에 
두지 않은
 “단순 취득”
이라고 공시했다.

대호개발과
 한영개발은 
반도종합건설의
 100% 자회사다.

 반도종합건설은
 그룹 주력회사인 
반도건설과 함께 
지주회사
 반도홀딩스의 
지배를 받고 있다. 

반도개발은 
권홍사 반도그룹 
회장의 아들 
권재현 씨가 
최대주주인 
골프장 운영업체다.

일각에선 반도그룹이 
한진칼의 2대주주인
 KCGI와 연대해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을 새로운 국면으로
 이끌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반도그룹이 KCGI와 
사전 협의를 거쳐 
매입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일명 ‘강성부 펀드’
 불리는 행동주의 사모펀드
인 KCGI는 한진그룹에
 재무구조 개선 등을 
요구하며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KCGI의 
한진칼 지분율은
 최근 공시 기준 
15.98%다.

반도그룹은
 한진칼 지분을 추가로
 확대할 자금여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유보라" 
브랜드로
 알려진 반도건설의 경우
 작년 1조5663억원의
 매출에 3029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2.34%)을
 포함하는 오너 일가와
 특수관계인은 
현재 한진칼 지분 
28.93%를 
보유하고 있지만
앞으로 지분율이 
다소 낮아질 수 있다.

 고(故) 조양호 
전 회장의 지분 
17.84%를
 상속하는 과정에서 
대규모 세금을 납부해
야 하기 때문이다. 

오너 일가의 백기사를 
자처하며 올 상반기부터 
한진칼 지분매입에
 뛰어든 미국의 델타항공은
 10.0%를 보유하고 있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