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디즈니에 이어 애플TV도 국내진출(금)2021-02-05

by 오렌지 오렌지훈 2021. 2. 5.
728x90

디즈니에 이어

애플TV도 국내진출

(금)2021-02-05

국내 OTT시장의 싸움이

토종 VS 외국기업들의

각축전 시장이 되어가고 있다.

 

그간 국내에서

정식 서비스되지 않았던

애플의 OTT

 '애플TV플러스(+)'의

국내 진출 정황이

잇따라 포착되고 있다.

 

이미 월트디즈니의

'디즈니+'가 국내 진출을

공식화한 상황에서

국내 OTT 시장의

향후 판도 변화가 주목된다.

 

애플TV 출연 배우들

회원제 구독형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인  애플TV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

애플TV 애플리케이션(앱)

전용 기기 등

전 세계에 사용되는

 165000만대

애플 디바이스에

사용할 수 있다는 게 특징.

 

월 약 5,550(4.99달러)에

애플이 매년 약 6조6830억원

(60억달러) 이상을 투자하는

풍부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강점으로 내세운다.

 

애플은 2019 11

애플TV+를 약 100여개 국가에

정식 서비스했는데~

한국등 일부 국가는 제외시켰다.

 

이에 따라

국내 이용자들은

미국 계정을 통해

애플TV+를 이용할 수밖에 없었고,

그마저도 대부분의 콘텐츠에

한국어 자막이 없어

사실상 국내 이용자들은

서비스에서 완전히

배제된 상태였다고 한다.



애플은 지난해부터

국내 시장 진출을 위해

본격적인 물밑 작업에

들어갔고  지난해 8월 말

애플TV+에 한글 유저

인터페이스(UI)를 적용했고,

모든 오리지널 콘텐츠에

한국어 자막을 추가했다.


또한, 서울에서

비디오 프로그래밍 에디터를

맡을 인원을 포함한

애플TV+ 관련 영상 사업을

담당할 인력 채용도 시작했다.

 

업계의 관측대로

애플TV+

연내 국내 시장에 진출한다면

국내 OTT 시장의 해외업체

독주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

으로 전망된다.



이미

유튜브와 넷플릭스를

중심으로 해외업체

국내 OTT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데  디즈니+를 비롯해 

HBO맥스 등도

올해 새롭게 경쟁에

뛰어들 가능성이 높아다.



특히

오는 3분기(7~9월)

국내 출시가 예상되는

디즈니+는 이동통신 3사와

제휴를 위한 물밑 협상을

진행하며 한국 시장의

성공적 안착을 시도하고 있다.

 

디즈니+는

다양한  콘텐츠뿐 아니라

'인사이드 아웃' 등을 만든 픽사,

'어벤져스'의 마블,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포츠 채널 ESPN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앞세울 예정이라고~


실제로

방송통신위원회의

 '2020년도 방송매체

이용행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OTT 이용률은

 66.3%로 집계된 가운데

△유튜브(62.3%)

△넷플릭스(16.3)

△페이스북(8.6%)

△네이버TV(4.8%)

△웨이브(3.2%)

△티빙(3.0%)

△아프리카TV(2.6%)

순이었다.

 

외산 OTT

상위 3개사 이용률을

합치면 87.2% 이나 된다.


OTT 유료 구독자도

외산 업체가 주도

하고 있다.

 

지난해 유료 구독 비율은 

14.4% 전년(7.8%)에

비해 늘었는데~

넷플릭스가 7.7%로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그 뒤를

유튜브 프리미엄(5.4%)이었다.

웨이브는 1.6%에 그쳤다.

 

<< 애플TV관련주 >>

키이스트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