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투자종목이야기

브릿지바이오 공모가 회복후 수직 급락 향후 전망(수)2020-06-10

by 오렌지 오렌지훈 2020. 6. 10.
728x90

브릿지바이오 

공모가 회복후 수직 급락

 향후 전망은?

(수)2020-06-10

브릿지바이오_이정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최근 실검 1위까지 하며

이슈가 되었는데~

바로 IR직후 수직 급락했기

때문이다.  이유는~?

IR서 밝힌 7월 임상지연 때문~


코로나로 인해 미국 임상이

예정대로 이뤄지지 않을 거란

얘기로 기대감으로 샀던

투자자들이 일제히 매물을

내놓은 것이다.


하지만 브릿지바이오의 

신약 임상 지연에도

 중장기적 성장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선민정_애널리스트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8일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기술이전한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2상이 지연되면서 

주가가 크게 조정받은 것에 대해

기술반환의 문제는 아니었고

후속 신약 후보물질

(파이프라인)의 성과도 

하반기부터 나타나기 시작할 것

이라며 성장성에 변함 없을 것

이라고 분석을 했다.


브릿지바이오는

글로벌 제약사 베링거잉겔하임에

 기술이전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BBT-877’의 

임상2상이 1년 정도 

미뤄졌다고 밝혔었다.



BBT-877의 임상은 기술수출 

계약시점 뒤 12개월 이내에 

시작하는 것이 원칙이라 

2020년 7월에는 임상2상이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던 것이다.



그러나

 베링거잉겔하임은 BBT-877에 

추가 실험이 필요하다고 

알려왔으며 현재 상황에서는

 임상2상 개시시점을 

특정지을 수 없게 됐다는 것.



단~!

일각에서 우려하는 것과

 같이 장기 독성시험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라서~!

 안정성 문제만 없다면 

 BBT-877에 관한 

개발 의지는 여전히 높을 것

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베링거잉겔하임은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2019년 17억5천만 달러

(약 2조1천억 원)의 매출을

 보인 오페브(Ofev)의 특허가 

2024년만료된다. 


이 때문에

 오페브대체할 만한

 신약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와 관련되어

브릿지바이오는 레고켐바이오와

7월 BBT-877 임상2상 진행과

더불어 마일스톤 관련 수익금을

분배받을 예정이었는데~

브릿지 55% 레고켐 45%

지급 받는 조건이 올해는 

물 건너 간 것이다.


브릿지바이오_일봉

브릿지바이오 일봉챠트


그런데 최근 주가는

브릿지바이오만 급락하고

레고켐바이오는 오히려 올랐다.

향후 레고켐이 내려오든

브릿지가 올라가든 

둘 중에 하나겠다.


레고켐바이오_일봉

레고켐바이오 일봉챠트


브릿지바이오

이 외에도 여러개의 

파이프 라인이 있다.



하반기에는 

후속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도 

진척될 것으로 예상된다.



돌연변이 

비소세포 폐암 치료제 

BBT-176의 임상1상은

 90명의 환자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 

시작될 것이라고 한다.


용량 확장을 위한

 2단계 임상은 미국에서 

2021년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BBT-176은 

올해 1월 미국 (FDA)으로부터 

임상1상 시험계획(IND) 승인

 획득했다.



투여용량을 높인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BBT-401임상2a상도 

올해 하반기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선 연구원은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2019년 12월 상장하면서 

제시했던 2020년 매출 600억 원과 

영업이익 290억 원이란 

목표는 철회됐다며~


단기적 주가 상승요인은

 부족하지만 

중장기적 투자매력도

 여전하다고 분석했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