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한미정상회담 개최,북 비핵화 이끌어낼까(금)2019-09-13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9. 13.
728x90
한미정상회담 개최,
북 비핵화 이끌어낼까
(금)2019-09-13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이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는 소식에
 여야가모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여당은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한 반면, 야당은 
한미동맹 복원의 
기회로 삼아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74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22일부터 3박5일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 기간 트럼프
 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9번째가 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
과의 만남은
 지난 6월 서울 회담 
이후 3개월만이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최근 
북미간 비핵화 대화가 
다시 이뤄지는 분위기
에서 성사다.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한반도
 평화 프로스세스 
진전이 될지 주목
되는 대목이다. 

지난 달 지소미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결정 이후 
한미동맹의 균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에서 
열리는 점도 중요하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에서의 기조연설과
 한미정상회담 
그리고 기후변화 대처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선도적인 글로벌 
외교활동을 환영한다"며

 "민주당은 
한미정상회담의 
성공을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말 성사 가능성이
 높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뉴욕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양국
 정상이 논의할 기회라는
 면에서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논평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방미를 기회로 
삼아 꼬인 정국과 
국제관계를 풀어줄 
것을 강조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UN총회에 참석해 맹탕
 대북정책을 중단
하고 한미동맹 복원의
 기회로 삼길 바란다"
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한미동맹을 다시
 튼튼하게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동맹은
 위급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중단될 기미가 
없는가운데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이 
국민의 불안감을 가속할까
 두렵기까지 하다"며

 "문 대통령은 
국제관계에서
 국내 정치 행보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의 무력도발과
 북한제재 유엔 결의
 위반을 더이상 두둔
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유엔총회에서
 북한과 김정은의 안하
무인하고 독불장군식
 행태를 명백하게 규탄
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를 다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