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해외투자이야기

미국증시 뉴욕증시마감(수)2019-05-15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5. 15.
미국증시 뉴욕증시마감
(수)2019-05-15

뉴욕증시가 급락 하루만에 반등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이
 반드시 타결될 것이며시장 달래기에 나서면서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우량주(블루칩) 중심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07.06포인트
(0.82%) 오른 2만5532.05로 장을 마쳤다. 

기계주 캐터필러와 항공주 보잉, 화학주 듀폰이
 약 1.7%씩 뛰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트럼프 "중국과 사소한 다툼…
협상 붕괴 안 됐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54포인트(0.80%) 상승한 2834.41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87.47포인트(1.14%) 
뛴 7734.49에 마감했다. 초대형 기술주 그룹인 이른
바 'MAGA'(마이크로소프트·애플·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아마존)
는 알파벳을 제외하고 모두 올랐다. 
플은 1.6% 가까이 뛰었다.

미중 관세전쟁 확전으로 전날 급락한 뉴욕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협상 '희망가'를 계기로 반등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루이지애나주로 유세를 떠나기 직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은 무역협상 타결을 원하고 있다
"며 "그것은 반드시 이뤄질 것"(it's absolutely going to happen)
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혼란에 
빠진 금융시장과 싸늘해진 여론을 달래기 
위한 발언으로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협상은 붕괴되지 않았다.
 아주 잘 될 것"이라며 "우리(미국)는 매우 강한 위치
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과 약간의 사소한
 다툼(a little squabble)이 있다"면서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관계는 
정말 특별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로
 3250억달러(약 386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에 대해
 "강력하게 검토 중"이라며
 중국을압박했다.

전날 중국 정부는 다음달 1일부터 600억달러(약 71조원)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 5140개 품목에 대한 관세율
을 최대 25%로 인상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최근 미국이 2000억달러(약 238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대한 관세를 
최대 25%로 인상한 데 대한 보복이다.





◇국제유가, 
사우디 '드론의 습격'에 급등

예멘, 사우디 아람코 석유시설 습격


국제유가도 반등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시설이 드론
(무인비행체)의 습격을 받았다
는 소식에 중동의 지정학적 위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분 WTI(서부텍사스산원유)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68센트(1.11%) 오른 
61.72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7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장보다 배럴당 94센트(1.34%) 뛴 
71.1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우디 국영 SPA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람코의
 석유 펌프장 2곳이 폭발물을 실은 미확인
 드론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이날 예멘의 후티 반군은 
"사우디의 필수 시설에 드론 공격을 개시했다"고 주장했다.



이틀 전엔 중동의 핵심 석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 인근에선 유조선 피격 사건이 발생하면서
 중동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2일 사우디 소속 유조선 2척을 포함한 상선 4척이
 호르무즈 해협 주변 아랍에미리트(UAE) 북동부 푸자이라
 앞바다에서 사보타주(고의적인 파괴) 공격을 받았다.

호르무즈 해협은 아라비아해와
 페르시아만을 연결하는 해역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 UAE, 쿠웨이트, 카타르,이라크 등 
중동 주요 산유국들이 생산하는 원유가 수출되는 
경로로, 전세계 원유의 해상 수송량 가운데 
3분의 1이 지나가는 핵심 요충지다.

그동안 이란은 미국의 경제제재에 맞서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겠다고 위협해왔다

그러나 이란은 이번 유조선 공격은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사우디 유조선 공격 상황에 
대한 정보를 구체적으로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뉴욕타임스(NYT)는 이란이 미군을 공격하거나 
핵무기 개발에 다시 나설 경우에 대비해 
백악관이 12만명의 병력을 중동에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12만명은 지난 2003년 
이라크 전쟁 당시 파병된 병력에 근접한 규모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그것은 가짜 뉴스인 것 같다"며 
"물론 그렇게 하겠지만, 아직은 그런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그런 계획을 세우지 않기를
바란다"며 "만약 계획을 세우게 된다면 그보다 
훨씬 더 많은 병력을 보낼 것"이라고 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무슨 짓을 하든 크게 
고통받을 것"이라며 "굉장히 나쁜 실수가 될 것
"이라고경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날 국영방송에 출연, "우리는 전쟁을 추구하지
않고 그들(미국)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해 이란과 세계 주요 6개국
(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독일)이 
체결한 2015년 '이란 핵합의'에서 탈퇴했으며 
최근엔 이란산 석유의 수출을 전면 금지했다. 

이에 이란이 후르무즈 해협 봉쇄를 위
협하면서 중동의 군사적 불안이 높아지자 미국은 
인근 지역에 항공모함과 전투기 등을 
전개하며 무력시위를벌여왔다.



이날 달러화는 강세였다. 오후 4시55분 
현재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 대비 0.19% 오른 97.54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

금값은 내렸다. 같은 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금은 전장 대비 0.32% 떨어진 온스당 1297.60달러에
거래됐다. 달러화로 거래되는 금 가격은 대개 달러화 
가치와 반대로 움직인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