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8월 외국인매도 절반은 이 주식(일)2019-09-01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9. 1.
728x90
8월 외국인매도 
절반은 이 주식?
(일)2019-09-01

지난달 
외국인의 주식
 순매도 규모가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컸으며 
특히 삼성전자를
 집중적으로 내다 판 것
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일봉챠트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8월 중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서
 각각 2조2928억 원, 
3152억 원어치를
내다 팔아 
총 2조6080억 원 
규모를 순매도한 것
으로 집계됐다.

3조508억 원어치
 순매도한 지난 5월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강한 매도세다.

최근 외국인의 ‘팔자’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요인은 바로

MSCI 리밸런싱(EM)


 모건스탠리
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지수의
 8월 정기 변경(리밸런싱)
 이슈가 꼽힌다. 

MSCI EM지수에서 
중국주식의 
비중이 커지고
한국주식 
비중이 줄면서 
이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투자 자금이
 대규모로 유출된 것으로 
증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앞서 5월에도 MSCI EM 
지수의 정기 변경으로 
외국인의 매도세가 
두드러진 바 있다.

8월 중 외국인이 
가장 많이 내다 
판 종목은
 삼성전자로,
 순매도 금액은
 1조1935억 원에 달했다. 

외국인의
전체 코스피 주식 
순매도액 중 
52.1%가 
삼성전자였다는 얘기다.

이런 외국인의 
매도 영향으로
 삼성전자 주가는 한 달간
 2.97%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는
 2.8% 내렸다.

외국인 순매도 
상위 코스피 주식에는
 휠라코리아
(주가 등락률 -15.25%),
 POSCO(-6.43%),
 SK텔레콤(-3.62%),
신한지주(-6.32%), 
하나금융지주(-6.47%), 
이마트(-4.91%), 
KB금융(-8.52%), 
현대차(1.58%), 
LG전자(-6.12%) 등도 
포함됐다. 

이들 10개 종목 가운데 
현대차만 주가가 소폭 
올랐고 
나머지는 비교적 
큰 낙폭을 보였다.

반면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된 코스피 종목들은
 주가 흐름도 대체로 
좋은 편이었다.

순매수 상위 10종목 가운데 
카카오(5.9%), 삼성SDI(0.2%), 
엔씨소프트(11.52%), 
S-Oil(2.76%), 
국항공우주(6.35%), 
SK하이닉스(0.65%), 
한화에어로스페이스(20.8%)
 등 7개는 주가가 올랐다.

이에 비해 코스닥시장에서는 
다소 다른 양상이 나타났다.

외국인이 많이 사들인 
종목의 주가가 대체로
 부진했고 팔아치운 종목 
중에는 주가가 오른 것
들이 많았다.

특히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신라젠은 한 달간 
주가가 무려 
76.27%나 떨어졌다. 

순매수 6위인
 NICE평가
정보도 15.38% 
내렸다.

외국인의 코스닥 순매수
 상위 10종목의 평균 주가
 수익률은 -6.54%로
코스닥 지수 수익률
(-3.11%)보다 
았다.

반면 외국인 순매도 
1위인 헬릭스미스 주가는 
15.69% 뛰었고
 2위인 에이치엘비는
 55.61%나 급등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투자자의 거래 비중이 커 
외국인 수급이 주가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지는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 외국인이 파는 
주식을 사야겠다ㅎ


반응형

댓글4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