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유니클로 폐점 4호째,불매운동 탓인가(월)2019-09-02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9. 2.
728x90
유니클로 폐점 4호째,
불매운동 탓인가
(월)2019-09-02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에서 
비롯된 국내 불매운동의
 표적이 된 유니클로
구리점 영업을 중단키
 결정했다. 불매운동이
 격화된 지난 7월 이후
 벌써 4번째 폐점 사례다.

유니클로 일본본사 

패스트리테일링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 구리점에
 입점한 유니클로 매장은
 오는 30일 영업을 
종료할 예정이다. 
유니클로는 매장 앞 
안내문과 홈페이지 매장
 개별 안내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앞서 유니클로
 종로 3가점은 
오는 10월 문을
 닫기로 했다. 

또 AK플라자
 구로 본점에 입점한 
유니클로 
구로점도
 AK 폐점에 따라
 이달 31일 영업을 
종료한다.

 유니클로 
이마트 월계점도 
오는 15일 문을
 닫을 예정이다.

유니클로 측은 
불매운동과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지만
 작년 말까지 신규 개장을 
지속해 왔던 만큼 
영향을 무시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실제 유니클로 
매장 수는 4곳이 
순차적으로
 폐점을 진행 시 
총 183곳으로 
줄어들게 된다

작년 10개 매장을
 신규 오픈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한국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 관계자는
 "계약 종료로 인한 폐점
이며, 올 상반기에
 결정된사안으로 
불매운동과는 무관하다"
면서 "또한 
롯데백화점 구리점은
 규모를 확장하는 
리뉴얼 오픈을 준비 중
에 있다"고 설명했다.

유니클로는 
지난 7월 아베 정부가
 펼친 일명
 '1차 경제 보복'인
 무역 규제와 더불어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
 결산 설명회에서
 고위 임원의 
한국 불매운동을
 무시하는 듯한
 경솔한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다. 

유니클로 코리아와 
패스트리테일링이 
일부 언론을 통해 
사과문을 전달한 점도 
국내 소비자들에게 
공분을 샀다. 

이후 아베 총리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공식 제외하는 
'2차 경제 보복'을 
강행하면서 악화일로를
 걷게 됐다.


반응형

댓글4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