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돌아온 여의도 저승사자 증권합수단 에서 협력단 명칭 변경 이유 (수)2021-09-01

by 오렌지 오렌지훈 2021. 9. 1.
728x90

돌아온

여의도 저승사자

합수단 명칭 변경

왜  협력단 일까?

(수)2021-09-01

여의도저승사자 재출범 (아주뉴스)

여의도 저승사자로 

불려온 과거 증권합수단

협력단으로 돌아왔다.

 

과거 금융,증권 범죄를

수사했던 금융증권범죄

수사협력단 (협력단) 이

폐지된지 약 1년 반 만

부활한다고 한다

 

서울남부지검에

설치된 협력단은

금일부터 공식 출범식을

별관 1층 사무실에서

갖고 출범했으며~

 

김오수 검찰총장 (MSN닷컴)

이 자리에는

김오수 검찰총장과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

등이 참석했다고~

 

협력단은

박성훈 단장을 필두로

이치현 부부장검사와

최성겸·신승호 검사가

소속돼 있으며 

 

검찰수사관과

특별사법경찰관을

비롯한 인력 46명이

배치되었다고 한다.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 출범 (다음뉴스)

박 단장은

 공인회계사 출신이며

회계분석,자금추적 분야

공인전문검사 2급

자격도 (블루벨트)

보유하고 있으며~

 

저축은행비리 합수단

서울남부지검 증권합수단

등에 참여하는 등

금융증권범죄 수사의

전문가 라고 한다.

 

협력단 검사는

 협력단 내 설치된

 금융,증권범죄

수사과뿐만 아니라

 

금융감독원에서

근무하는

특별사법경찰도

지휘하며 경찰청에서

진행하는 중요 금융 및

증권사건도 사법통제를

담당하게 된다고~

 

과거 증권합수단 (데일리안)

<< 합수단 역사 >>
앞서 

2013년 5월 2일

주가조작 범죄 근절을

목표로 증권범죄의

합동수사단 (합수단)이

설치되었는데~

 

당시 합수단에는

검찰,금융위,금감원

한국거래소,국세청 등

전문인력이 50명 넘게

증권 범죄를 전담하며

7년간 1천명이 넘는

증권 범죄 사범들을

검거했다고 한다.

 

추미애 전 법무장관 (다음뉴스)

하지만

작년 1월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를

이유로 합수단은

폐지됐었다.

 

 합수단이 외부로부터

유착 의혹 논란으로

비리의 온상이라

지적을 받았다는 것.

현 법무장관인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호황 속 자본시장법

위반 범죄를 염려하며

 합수단 재설치 가능성을

거론하기도 했었는데~


결국 

지난 6월 국가 범죄대응

 역량 위축 우려에

 대처하기 위해서 다시

서울남부지검에 협력단이 

설치된 것이다.

 

예전의 합수단과 달리

협력단이라고 붙인 이유는

검찰이 증권 범죄 수사를

합동으로 나설 수

없기때문에~

 

합동이 빠져서

협력단 이라고

붙였다고 한다.

반응형

댓글2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