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투자종목이야기

셀트리온 팔아라, 외국계 의견 줄이어 나오는 이유(토)2020-12-12

by 오렌지 오렌지훈 2020. 12. 12.
728x90

셀트리온 팔아라, 

외국계 의견

줄이어 나오는 이유

(토)2020-12-12

셀트리온
셀트리온 사옥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셀트리에 대해

외국계 금융사가

일제히 팔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크레디트스위스,

JP모간

2개사가

 

셀트리온의 주가는

고평가라며

매도의견을 내놨다.

 

특히 

JP모간

지난 9월에도

매도의견을

내놨는데

 

이에

셀트리온 측이

IR을 열어

반박하기도 했었다.

 

크레디트스위스

보고서를 보면

투자의견

언더퍼폼 의견과

적정주가

192,000원을

제시했다.

 

보고서에서

셀트리온의 코로나

치료제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셀트리온이

치료제로 얻을 수 있는 

최대수익

4천억 정도라며

최근 주가급등을

경계했다.

 

이 최대수익의 기준은

셀트리온의 치료제를

회당 875달러

 

전세계 주요국에

판매할 수 있다는

가정하에 추정한 것

인데

 

  이미 

셀트리온의

시가총액은 22조원

이나 증가한 상태다.

 

  최대이익 가정분인

4천억원에 비교해

너무 거품이 크다는 것.

 

셀트리온_서정진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JP모간

보고서도

셀트리온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내놨다.

 

내년에

부진할 종목을

셀트리온

셀트리온 헬스케어,

한화생명 그리고

삼성중공업

꼽았는데

 

특히

셀트리온은

유럽시장에서 이미

점유율을 잃고 있다고

지적하며

 

적정주가

21만원을 제시했다.

 

과거에도(2017년)

 셀트리온 주가가

16만원일때

 

모건스탠리는

목표주가를

반토막인 8만원으로

제시했는데

 

외국계IB와

장기간 악연을

이어오고 있는 것 같다.

 

반응형

댓글4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