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투자종목이야기

에스에프에이,웨이퍼운반자동화 국산화시도(수)2019-08-14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8. 14.
728x90

에스에프에이,

웨이퍼운반자동화

 국산화시도

(수)2019-08-14

SK하이닉스가 

반도체 디스플레이 장비사 

에스에프에이(SFA)

 통해 일본 다이후쿠에

 완전 의존하고 있던 

웨이퍼 운반 자동화 장비

 국산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이미

 자회사 세메스를 

통해 이 장비 국산화에 

성공했다.


김영민 에스에프에이 대표는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상반기 실적 설명회에서

OHT(Over Head Transport) 

장비 데모 라인을 

공급 완료했고, 

기술 검증도 마쳤다”면서

 “양산라인 수주를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

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가 말한 ‘양산라인’은 

내년 하반기 준공 예정인 

SK하이닉스 이천 M16 

신공장을 의미한다.


업계 전문가는 “복층 구조의 

신공장 상부 하부에 OHT를

 통째로 넣으면 관련

 매출이 적어도 5000억원을

 웃돌 것”이라면서


 “한번에 다 투자를 하는게

 아니어서 이 매출은 순차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다.


OHT는 공장 천장에 설치된

 레일을 따라 웨이퍼가 

담긴 통(FOUP)을

 각 공정 장비로 옮기는 

자동 이송 시스템이다. 


일종의 로봇이다

 OHT 하드웨어는 

먼지와 진동을 최소한으로

 줄이면서 최대한 빠른 속도

로 이송하는 것이 

경쟁력이다. 


핵심은 통이 움직이는 

경로를 계산하는 

소프트웨어 기술.


 OHT 운용이 특정 구간에 

집중될 경우 생산성이 떨어진다. 


에스에프에이는 

인공지능(AI) 기술

 적용해 OHT 운용 효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AI를 통해 반송 예상 경로를 

사전 예측해서 집중화 

현상을 없앨 예정이다.


 이 경우 운행 효율이

 약 10%

 향상된다는 것이

 에스에프에이가 

강조하는 내용이다.


OHT 시장 최강자는 

일본 다이후쿠다. 

1937년에 설립된 다이후쿠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공장

 자동화 솔루션 업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같은 국내 업체는

 물론 인텔과 TSMC 등 

세계 굴지의 반도체 회사가 

다이후쿠 OHT 시스템을 

도입했다.


김 대표는 “일본 다이후쿠

 본사 연간 매출은 4조원대로

 이 가운데 6000억원~1조원이 

한국에서 수주하는 금액”

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미 2016년 말

 세메스가 개발한 OHT를 

평택 1라인에 설치했다. 


큰 이변이 없는 

한 향후 신공장이 

지어질 때마다 

세메스 OHT를 활용할 것

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가 

에스에프에이 

OHT를 전면 도입할 경우,

 일본 다이후쿠는

 하나 남은 한국의 큰 고객사를 

잃게 되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출처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http://www.thelec.kr)

반응형

댓글4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