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정주영회장 저택,손자가 물려받았다(토)2019-07-20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7. 20.
728x90
정주영회장 저택,손자가 물려받았다
(토)2019-07-20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할아버지인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살던 청운동 자택(사진)을 물려받았다. 

                                                         출처:연합뉴스

1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3월 서울 청운동 

자택을 정 수석부회장에게 증여했다.

정주영회장 당시 자택내부 모습

청운동 자택은 정 명예회장이 
1962년 7월부터 2000년 3월까지 38년 동안 
살았던 집이다. 현대가(家)의 상징과
 같은 장소로 꼽힌다. 정 명예회장은 생전 
매일오전 5시면 청운동 자택 주변에 사는 
자식들을 집으로 불러모아 아침식사를 함께했다. 

청운동 고 정주영회장 자택


정 수석부회장은 어릴 때 정 명예회장
과 함께 청운동 자택에 살았다.

청운동 자택일대 지도


경제계 관계자는 “정 수석부회장이 청운동 자택의 
소유자가 됐다는 것은 현대가의 역사를 이어받는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청운동 자택을
 어떻게 활용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