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추락 하는 삼성전자 주가 , 임원 21명 38억원 어치 주식 매수 한 이유 (일)2022-05-01

by 오렌지훈 2022. 5. 1.
728x90

삼성전자 하락

언제 반등 할까?

임원 38억 매수

(일)2022-05-01

삼성전자 임원 매수 (이데일리)

외국인들의 셀코리아로

삼성전자가 연일 

바닥으로 떨어지고

있다.

 올 1분기

80조원에 육박하는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는데

 

52주 신저가로

6만원선도 위태롭다.

 

거시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며 전망도 어두워졌고

외국인 이탈이 가속화

되고 있는 것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중국 코로나 재봉쇄

등이 이어지고 있고

 

내부에선

총수 부재로 인해

(이재용 부회장 사면)

M&A 등 투자의 

제약이 여전하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전자 임원들이

올해 들어 자사 주식

38억 원어치를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전자 임원 21명은

올해 삼성전자 보통주

또는 우선주를

장내 매수했다는 것.

 

이들이

매수한 자사주는

보통주 5만 2353주,

우선주 2000주 등

총 5만 4353주다.

 

약 38억 687만 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6억 9900만 원

(보통주 1만주)

노태문 사장

보통주 8,000주

(5억 5840만 원)

 

박학규 사장

6000주

(4억 1930만 원)

 

김수목 사장

보통주 8천주

(5억 5715만원)

 

이들

임원들의 자사주

취득 단가는

 

6만 7700원에서

최고 7만 8700원

수준이라고 한다.

임원들의 매입은

 7만 원 아래로 내려간

3월부터 활발했는데

 

 21명 중 13명이

3~4월에 주식 매입을

했다고 한다.

 

시장에서는

임원들 매수를 두고

주가 바닥을 쳤고

향후 반등이 이뤄질 것

이라는 기대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삼성전자

주가 하락은 D램 시장

우려를 충분히 반영

했으며 1Q 깃점으로

실적 개선세가 이어져

 

올해 영업이익 60조

달성을 전망하며 향후

주가 상승 여력을

높게 본다고 전망했다.

 

5월 4일

FOMC 금리인상

결정과 함께 

이재용 부회장 사면

처리가 전환점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짐작해

본다.

 

[CD] 싸이 (PSY) 9집 - 싸다9

 

[CD] 싸이 (PSY) 9집 - 싸다9

COUPANG

www.coupang.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