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코로나때문에 늘어난 가계저축률 21년만에 10%(화)2020-12-01

by 오렌지훈 2020. 12. 1.
728x90

코로나때문에 늘어난 

가계저축률 21년만에 10%

(화)2020-12-01

가계저축률


외환위기로 어려움을 겪던

IMF시절이후 처음으로 저축률

1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저축률이 높아지면

긍정적으로 보이지만

사실 코로나로 인해

소비 위축의 결과물이라고

생각하면 안타까운 현실이다.


한국은행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가계저축률은 10% 안밖에

이를 것으로 분석했다.


가계저축


내년 6월에 발표되는

수치가 실제로 10%를

넘어선다면 가계저축률은

IMF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하게 된다.


가계저축률은 작년에

6% 였으며 이보다 4%나

늘어난 수치이다.


가계저축률은 통상

가계소득에서 소비하고 남은

부분의 비중을 말하는데

2000년부터 작년 2019년까지

연평균 4.3% 에 머물렀는데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거리두기 여파로 여행,숙박

음식등 대면 서비스의 소비가

둔화되면서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소비가 줄면서

가계저축률이 올라가는 현상은

비단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다.

미국의 저축률은 올해2분기만 해도

25.7% 였다(작년 7.5%).


유럽도 가계저축률은

 작년 12.9%에서

올해 24.6%로 

큰 상승을 보였다.


소비하락요인


한국은행은 당분간

가계저축률은 현 상태처럼

높아질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미래의 예상소득은 줄고

대출은 어려워진 상태에서

가계가 이에 대비한 저축을

더 많이 하게 된다는 것다.


정부에서 지급되는 재난지원금이나

소비쿠폰등의 가계지원이

경기부진의 장기화로 인해

소비보다는 저축으로 이어져

내수 부양책의 역효과가 날 수도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동아일보 기사 참고)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