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블라블라

한가위 달구경과 불꽃축제명당 베스트5 in 서울(금)2019-09-13

by 오렌지훈 2019. 9. 13.
728x90
한가위 달구경과 
불꽃축제명당 
베스트5 in 서울
(금)2019-09-13

마음까지 풍성해지는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가 왔다. 

추석에는
 많은 사람들이
 달맞이 명소
 찾아 나선다. 

가족·친구·연인과 함께
 서울에서 멀지 않아 
쉽게 찾을 수 있고 
멋진 야경도
 즐길 수 있는 
달맞이 장소를
 추천한다.

다음은 
서울시가 추천하는 
달맞이 장소다.

추석을 맞이해 
한가위 달구경을
어디서 할까?
한강주변에서 
가장 달구경이 좋은 곳
베스트 5를 꼽아봤다.

그런데~달구경장소와
다음달 열리는
여의도 불꽃축제 명당은
묘하게 일치하는 것 같다.
참고하면 좋을듯 하다.

◇아이와 함께,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줄
‘한강 유람선 달맞이’

달맞이를 선상에서
 즐길 수 있다. 
이랜드크루즈는
 이달 15일까지
 아이와 함께 하기 좋은
 ‘애니뮤직 크루즈’와
 ‘한가위 스토리 크루즈’를
 운영한다.

[여의도] 이랜드크... [여의도] 이랜드크...

특별한 옷을 입은
 캐릭터와
 사진촬영도 하고
 보름달을 보며 
소원도 빌고,
 선상에서 즐거운 
라이브 공연까지
 함께 만끽할 수 있다. 

선착장 둔치에서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대형 윷놀이, 투호 등
 체험할 수 있는
 ‘신나는 전통놀이존’ 과
 ‘패밀리타투 체험존’, 
‘스트레치 페이퍼존’ 
등을 운영한다.

또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빌고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줄
 한가위 불꽃 크루즈’가 
출항한다. 감미로운
 선상 공연과 더불어 
보름달과 함께 밤하늘을
 빛내는 불꽃까지 즐길 수
 있는 특별 이벤트로
 추석연휴 4일간 
매 저녁 진행된다.

◇낮에는 문화체험, 
밤에는 달구경까지
 ‘서울함공원 
보름달 나들이’
온가족이 함께 
가을 정취 만끽하며, 
보름달 구경하기 
좋은 곳으로 
'서울함공원' 있다

망원한강공원
 위치한 '서울함공원'은 
일몰이 아름다운 
명소 중 하나로 
노을이 지고
 보름달이 차오르는 
광경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추석연휴 기간에도 
△도슨트와 함께 
하는 전시관람 
△전투식량 체험 
△버스킹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슨트와 함께 
하는 전시관람’은 
전시된 군함에
 대한 설명을 쉽고
 재미있는 이야기로 
들을 수 있고
 ‘전투식량 체험’은 
비상 또는 훈련 시 
사용했던 전투식량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추석
 당일은 휴무지만, 공원은 
달맞이 하기 좋다.

◇아름다운 
한강 야경과 함께
 ‘전망카페 달구경’
한강의 멋진 야경과
 함께 달구경 데이트를
 하고 싶다면
 '한강 전망카페'
 추천한다. 

간단한 식사나 음료를 
즐기면서 달구경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한강 전망카페다. 

정월대보름, 한강에서 
이색적인 달맞이를
 경험해 볼 수 있다. 
(운영시간 
12시~24시까지)
동작대교 상류와
 하류에 각각 위치한 
‘구름카페’, ‘노을카페’는
 한강전망쉼터 중 
최고 조망권을
 자랑한다.

 특히 동작대교에는
 야외 옥상 전망대
 갖추고 있어, 
신선한 한강 바람을
 맞으며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와 
함께 저녁노을을
 즐길 수 있다.

한강대교 상류에는
 ‘견우카페’, 하류에는
 ‘직녀카페’가 있다. 
63빌딩을 배경으로
 붉게 지는 노을과 도심의
 야경을 함께 볼 수 있는
 곳이다.

◇연인·친구와 함께
 ‘세빛섬 달구경’ 데이트
한강의 멋진 야경과 
함께 로맨틱한
 달구경 데이트를 
즐기고 싶다면 
'세빛섬'으로
 향하길 추천한다.

 황홀한노을 빛깔과 
세빛섬의 오색빛 조명이
 조화를 이루어 야경이 
아름답기로 소문이
 자자하다.

 또 세빛섬 내에는
 레스토랑, 펍, 카페 
등이 마련돼 있어
 한 곳에서 식사와 
음료를 즐기면서 
달맞이할 수 있는
 데이트 장소로 
강력 추천한다.

세빛섬 옥상은 
평소 일몰시간
까지만 개방하지만 

추석 당일에는
 시민 들의 보름달 
구경을 위해 
밤 12시까지 
개방한다.

[반포] 세빛섬 채... [서울] 반포 한강... 

또 세빛섬 앞에 위치한
 수상레저시설인
 '튜브스터'도 
추석연휴기간
 밤 12시까지 운영해
 달 밝은 밤, 한강에서 
여유롭게 뱃놀이를 
즐기며 보름 달을 
관측할 수 있다.

'튜브스터'는

 최대 6명까지 탑승가능한 
원형 모양의 보트로 
음식 반입이 허용된다.

◇선선한 바람과 함께
 가을산책,
 ‘서래섬 달맞이’ 데이트
해질녘 가을 산책을 
즐기며 노을과 함께
 서서히 떠오르는
 보름달을 보고 소원을
 빌어보는 것을 어떨까. 
환한 달빛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바로 
한강 속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서래섬'이다.

연인과 따뜻한 커피를 들고 
서래섬을 산책하며, 

환한 달빛을 가로등 

삼아 보름달

 데이트를 추천한다.

출처:머니투데이 발췌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