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KCC 신용등급 하향조정 미 모멘티브 인수탓(수)2019-05-15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5. 15.
728x90
KCC 신용등급 하향조정 
미 모멘티브 인수탓
(수)2019-05-15



스탠다드앤푸어스(S&P) 글로벌 신용평가는 
모멘티브 인수로 인한 KCC(002380)의 차입금 증가
 반영해 신용등급을 종전 `BBB`에서 `BBB-`로 하향 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등급 전망은`안정적`을 부여했다.

지난해 9월 KCC는 컨소시엄을 통해 모멘티브의 채무 

16억7000억달러를 포함한 지분 100%를 30억달러

(약 3조5000억원)에 인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KCC는 지난 4월 미국 감독당국의 승인을 받은 데 이어 

이달에는 이사회를 통해 인수를 최종 결의했다. 

모멘티브를 3조4천억에 인수

모멘티브는 현재 세계 2위의 실리콘 생산업체

 지난해 매출액 27억달러, 감가상각전 

영업이익(EBITDA) 3억6500만달러를 기록했다.




S&P는 KCC의 모멘티브 인수가 핵심 사업영역 강화에 
긍정적으로 판단했다. 모멘티브 실리콘 사업부는 매출규모와
 미국과 유럽연합(EU)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지리적 
측면에서 KCC 건자재 사업의 수직통합과 
시장접근성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모멘티브의 차입금 규모를 고려할 때 이번 인수가
 단기적으로는 KCC의 재무지표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S&P는 “KCC의 조정 차입금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1조3000억원에서 모멘티브 인수가 완료된 
2019년 말 기준 약 4조5000억원으로 증가할 전망

”이라며 “KCC의 EBITDA 대비 차입금 비율은 
지난해 2.2배에서 2020년 4.0~4.2배로 상승할 것
”이라고 내다봤다. S&P는 모멘티브의 연결대상 시점을 
올해4분기로 가정해 KCC의 올해 EBITDA 대비 차입금 비율을 
실제보다 높은 6.9~7.2배 수준으로 추정했다.



S&P는 KCC가 보유한 상당한 규모의 매도가능 
유가증권을 재무지표 개선에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주식투자의 고수 정몽진 KCC회장


지난 4월 말 기준 KCC는 2조5000억 원 규모의 매도가능 
유가증권을 보유하고 있다. S&P는 “KCC는 지난 몇년간 
기업지분과 자회사 매입 및 매각 등 활발한 투자활동을
 해왔다”며 “다만 주식시장의 높은 변동성과 매각 시점 및 
규모의 예측 가능성이 낮기에 지분매각을 기본 
시나리오에 반영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S&P는 KCC의 EBITDA 대비 조정 차입금 비율이 
상당기간 동안 4.5배 수준에 근접할 경우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