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브릿지바이오,레고켐 제3자유증(목)2021-02-25

by 오렌지 오렌지훈 2021. 2. 25.
728x90

브릿지바이오

레고켐 제3자유증

(목)2021-02-25

작년 기대를 모았던

바이오 기업중 필자도

투자를 했던 2가지 종목이

있는데 하나는 메드팩토

나머지는 브릿지바이오였다.

 

결과는

메드팩토는 대박~!

브릿지는 생각보다 아쉽게

베링거인겔하임과의 계약이

중간에 깨지고 말았다.

 

브릿지바이오의

BBT-877은

특발성 폐섬유증신약

후보 물질로

 지난 2017년 레고켐바이오

으로부터

기술 이전받은 물질이다.

 

2019년에는

독일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

1조5000억원 규모로

기술 이전된 바 있다.

 

다만

지난해 11월

베링거인겔하임은

잠재적 독성 우려에 관한

내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해당 권리를 반환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2017년

레고켐바이오사로부터

BBT-877을 이전받았고

임상 1상 진행 중에

독일 베링거로

1조5000억원규모로

기술 수출을 한 바 있어~

 

기존대로 진행됐다면

베링거인겔하임이

임상을 진행했겠지만

현재 직접 개발을

이끌어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단다.


이에 원발굴회사인

레고켐바이오가 나서

직접 임상 자금을

지원했다고 한다.

 

총 5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한 것이다.

 

신주 발행가액은

1만5750원이다.

 

총 발행 주식수는

31만7460주로

증자전 발행주식총수

대비 1.65% 규모다.



한편

베링거인겔하임의

권리 반환으로

지난해 회사 실적은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해

브릿지바이오 매출액은

63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89.1% 감소했으며

영업손실은 195억원을

기록해 적자 전환했다.


이는 회사가

NRDO

(No Research Development Only)

기업인 만큼

기술 수출이 불발되면

실적 악영향은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NRDO는

기업이나 연구소 등

다른 주체들이 발굴한

물질을 외부에서 도입해

개발한 뒤 개발 중간 단계에서

라이선스아웃(기술수출)을

통해 수익을 내는

방식이다.



이같은 상황에서도

임상 자금 마련 및

역량 투자에 나선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회사는

이날 미국에 위치한

100% 자회사에

110억원 규모의

자금을 유상증자

형태로 현금 출자했다.

 

이는

미국 현지 디스커버리

센터를 통해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장기적으로는

후기임상개발역량을

확장하기 위한 행보라는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창립 6년차인데

지난 5년까지가

일종의 준비기였다면 올해는

본격 성장기에 진입할

원년이라며~

 

성장 발판을 마련하는 데

있어 미국 보스턴에 위치한

디스커버리 센터가 주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인 만큼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단다.

 

<<BBT-877>>

폐가 딱딱해지는

섬유증 질환에 관여하는

신규 표적 단백질인

오토택신의 활성을

억제하는 신약후보 물질.

 

현재 임상2상 준비단계.

브릿지바이오 대표인

이정규 대표는 

올해 하반기 미국FDA와의

미팅을 거쳐 임상2상 진입을

목표로 두고 있다며~

 

BBT-877의 순조로운 후속개발을

위해 레고켐바이오와 공조체계를

마련해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파이프라인은 참 많고

좋은 회사 같은데~

작년에 운이 없었어..

 

레고켐바이오의 투자가

계기가 되서 잘 되었으면

좋겠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