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Link
관리 메뉴

토끼와거북이의재테크경주

뉴욕증시 마감동향(토)2019-10-26 본문

해외투자이야기

뉴욕증시 마감동향(토)2019-10-26

오렌지 오렌지훈 2019. 10. 26. 05:34
728x90
반응형
뉴욕증시 마감동향
(토)2019-10-26

대형주로 구성된
 S&P500 지수가
 장중 한 때 
사상 최고치 기록
을 세운 한편 블루칩과 
기술주도 강한 상승 
탄력을 보였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협상
 1단계 합의에 진전을 
이뤘다는 소식이 
11월 양국 정상의
 합의문 서명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여기에 
인텔을 포함해 
3분기 실적 호조를 
보인 종목들이 
강한 랠리를 연출, 
주가 상승에 힘을 실었다.

25일(현지시각)
 다우존스지수는
 152.53포인트(0.57%) 
상승한 2만6958.06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2.26포인트(0.41%)
 오른 3022.55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57.32포인트(0.70%) 
뛴 8243.12에 마감했다.

장중 S&P500 지수
 지난 7월26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 
3025.86을 뚫고
 오른 뒤 상승폭을 
축소했다.

무역 협상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투자자들의
 매수 심리를 부추겼다. 

CNBC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
(USTR)는 
공식 성명을 내고 
중국과 무역 협상에
 진전을 이뤘고, 
세부 사안의
 합의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이날 류허 중국 국무원 
경제 담당 부총리와 
논의를 가졌고, 추가로 
접촉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협상이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며

 "중국이 절박하게 
협상 타결을 원하고 있다"
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이 전해지면서
 투자자들 사이에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담이 
열리는 칠레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스몰딜에 
최종 서명할 것
이라는 기대가 번졌다.

통상 시스템을 둘러싼 
이견이 여전하지만
 부분적인 합의를 통해 
12월로 예정된 추가 관세가
 유예될 경우 경기 하강을
 완화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BNY 멜론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알리샤 르빈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협상 타결과 관세 유예 
기대감이 이날 주가를 
밀어올렸다"며
12월 추가 관세가 
강행될 경우 2020년 
기업 실적에 
치명타가 발생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기업 실적도 
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전날 시장 예상치보다 
높은 3분기 이익과 매출을 
공개한 인텔이 8% 랠리했다.

비자도 월가 전망의 
상단에 해당하는 
매출을 달성했다는 
소식에 1% 선에서 
상승했고, 
3분기 예상밖 흑자를 
달성한 테슬라가 9% 이상 
폭등했다.

반면 아마존이
 3분기 이익 감소 및
 4분기 실망스러운 전망을
 악재로 1% 선에서
 하락했다. 

시장조사 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S&P500 
기업 가운데 38%가 
분기 실적을 공개했고, 
이 가운데 78%가 
이른바 
'어닝 서프라이즈'를 
나타냈다.

경제 지표는 부진했다.
 미시간대학이 발표한 
10월 소비자신뢰지수가
 95.5를 기록해
 예비치 96에서 후퇴했다.

이 밖에 투자자들은 
다음주 열리는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시카고상업거래소
(CME)에 
따르면 국채 선물이 
예상하는 금리인하 
가능성이 90%를 
웃도는 상황.

대부분의 투자은행(IB)은
 무역 협상 진전에도
 연준이 기준금리를 
1.50~1.75%로
25bp
(1bp=0.01%포인트)
 인하하였다.

지난 7월 이후 
총 세 차례의 금리인하를
 통해 중기 조정을 
완료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골드만 삭스는 
지난 6월 이후 성명서에
 등장한 
경기 확장 국면을 
지하기 위해 
적절하게 대응할 것
이라는 문구가 
이번에 삭제, 
통화완화의 종료에
 대한 힌트가 제시될 
가능성을 예상하고 있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