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Link
관리 메뉴

토끼와거북이의재테크경주

<고수이야기>오르는 주식만 보는 100억 단타고수 하웅씨(목)2020-05-14 본문

성공투자이야기

<고수이야기>오르는 주식만 보는 100억 단타고수 하웅씨(목)2020-05-14

오렌지 오렌지훈 2020. 5. 14. 00:00
728x90
반응형

오르는 주식만 보는 

100억 단타고수 하웅씨

(목)2020-05-14

단타고수_하웅


상업의 기본은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것이다.

하지만 이와는 반대의 논리로

100억 자산가가 된 사람이 있다.


주식투자 

고수 하웅씨(43세)~

자기 사전엔 저가매수라는 것은

없다며 무조건 오르는 주식만

봐서 투자한다고 한다.


비싸더라도 계속 우상향하는

주식만 사게 되면 더 나은

수익을 가져다 준 다는 것이다.


그는 침체종목이나 사양산업은

아예 쳐다보지도 않는다고~

현재의 핫(HOT)한 종목

매매하는 것이 그의 원칙이란다.


<< 전업투자가 된 배경 >>

대학 중퇴후 20여년간 주식투자를

해 온 그는 종잣돈 2천만원으로

현재 100억원대 자산가

 됐다고 하니 어마어마 하다.


투자고수_하웅


전업 투자경력은 15년인데

2000년초 닷컴버블때 큰 돈을

잃었지만 전업투자자가 된

2005년 이후에는 꾸준히 잃지않고

연 수백 퍼센트의 수익률

기록하며 승승장구 했다고 한다.


<< 투자 스타일 >>

하웅씨는 초단타 투자자다.

매수한 주식을 보통 3-4일을

넘기지 않고 몇시간내에도

팔고 하루를 넘기지 않는게 

보통이라고 한다. 소위 얘기하는

스캘퍼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세계적인 투자가 워렌버핏처럼

저평가 기업을 골라내어 

수년동안 주식을 보유하는 

가치투자와는 정반대의 개념이다.

맨 오른쪽이 하웅씨(허영만의 3천만원)


규모가 큰 투자가와 달리

개인투자자의 목적은 기업의 주주가

목적이 아니라 최대한 많은 돈

짧은 시간내에 버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가치투자와 다를 바없이

오를 만한 종목을 고르긴 한다며~

자신만의 투자스타일을 피력했다.


그는 코로나로 인해 글로벌증시및

국내증시가 폭락하고 있을 때에

그 만의 투자 스타일과 노하우로

투자수익을 거두었는데

3월~4월에만 200% 가량의 수익

거뒀다고 한다. 대단한 수익률이다.


코로나 사태처럼 

변동성이 커질 때 한쪽으로

돈이 쏠리게 되면 오히려 

고수익을 내기 쉽다고 말했다.


하웅씨는 지난 3개월간

코로나 관련주를 중심으로

40여 종목을 매매했는데

사고 팔고를 10회 반복하며

거래를 했는데~ 보통 여러종목을

들고 있지않고 하나의 종목으로

최적의 매수,매도 싯점을 잡는다고~


하씨는 실패라고 판단되면

대처도 매우 빠르다며 

매수했는데 -2% 이상 떨어지면

칼 같이 손절한다고 한다.


단기매매에서는 기계적으로

게임하듯이 해야한다고~

주가가 떨어지면 일단

떨어지는 이유를 찾지말고

그냥 매도 버튼을 눌러야

한다고 그는 조언한다.

필자는 그 방법이 서툴러

스탑로스를 쓰기도 한다.


처음 샀을 때보다 주식이

떨어지면 주식을 더 매수하는

물타기는 일절 하지 않는단다.

일반 개미투자자와 다른 점이

이런 점이 아닐까 싶다.


인기있는 주도주,미인주등은

거래대금도 크기에 손절매도

쉽다고 한다.  물타기와는

반대의 개념이 불타기인데~

하씨는 주가가 오르면 물타기 

대신 불타기를 한다고 한다.


사실 이런 투자스타일은

미국의 투자고수 

제시리버모어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하웅씨는 장 마감후가 더 바쁘다.

마감후 시간외 거래를 분석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시간외 거래서

많이 오른 종목이 익일 장 초반

상승률이 높지 않거나 하락하면

시가가 고가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면서 최근 급등한

진단키트,백신등의 코로나관련주

이미 정점을 지났다고 평가했다.


<< 미래 투자유망주>>

하웅씨는 미래 투자 유망주는

언택트 관련주를 꼽았다.

코로나 사태의 수혜가 되기

때문이라고 한다.

반응형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