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블라블라

금소법 시행이후 종이 낭비 논란 이유?(금)2021-04-09

by 오렌지 오렌지훈 2021. 4. 9.
728x90

금소법 시행이후

종이 낭비 논란 이유?

(금)2021-04-09

금소법 절차 안내받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금융소비자보호법

(금소법)

시행 2주가 지나면서

금융권(은행,증권회사)에

종이 낭비논란

일고 있다고 한다.

 

은행창구 업무대기 시간이 길어질 듯...

 은행권에 따르면

금소법 시행 이후

지점 창구에서는

종이, 프린터 사용량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입출금 통장이나

청약통장 등

투자성이 아닌 상품을

판매할 때도~

 

서류 교부는

필수라는 게

금소법 조항에

있기 때문이다.

 

이런 내용때문에

 지점 창구에서는

고객과 마찰이 심한

모양이다.

 

고객 입장에서는

입출금 통장

만드는데

이런 걸 왜 주나?

 

종이를

버려달라는 손님들이

하루에도 몇 명씩

나온다는 것이다.

 

또다른

시중은행 관계자도

창구마다 프린터가

있는 게 아니어서

일일이 다 출력해야

해서 시간상 제약이

있다는 것이다.

 

설명의무 위반시 제재

 

교부가 아닌

설명의무에도

종이 사용은

불가피하다고 한다.

 

이로 인해

급격히 늘어난

종이 사용은

그 동안 고객에 대한

적극적 설명에

소홀했다는 반증이고,

프린터 대란은

금소법 준비가 미흡

했다는 증거라는

지적도 나온다.

 

시중은행들은

지점 방문 고객에게도

이메일이나 문자를

이용한 설명서 교부 등

다양한 대안을

고려 중이라고 한다.

 

일부 은행은

상반기 중

이와 같은 방식

도입이 예정되어

있지만~

 

문자 발송과 같은

비용은 차치하더라도,

‘발송’과 ‘인지’는

다른 부분이기 때문에

어려움은 계속 존재

할 거라는 설명이다.

 

문자나 메일 등을

발송했다는 증거가

남았더라도 고객이

이를 확인하지 않았다고

문제를 삼으면

또 금융사 책임으로

돌아갈 수 밖에 없다.

 

금융사 프린터 대란

 

그래서 당분간은

페이퍼워크’(Paper Work)

방식으로 운영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종이로 설명받는것도

있지만 녹취도 일일이

불러줘야하는데 

한 기자는 지점에서

해당 업무를 종결하기

까지 2시간이나

걸렸다고 한다.

 

이제 은행업무

지점에서 빨리 처리

하기 어려울 것 같다.

반응형

댓글5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