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금융위원회 5급 이하 임직원 주식 투자 4배 증가 위험 한 이유 (수)2021-09-29

by 오렌지 오렌지훈 2021. 9. 29.
728x90

금융위원회 임직원

주식투자 4배 증가

우려스러운 이유

(수)2021-09-29

금융위원회 직원 주식거래 증가 (한경뉴스)

금융위원회

임직원들의 주식투자

작년 2020년 4배나

증가 했다고 한다.

 

금융위는

국내 자본시장의

관리자 격인데~

 

혹시나 내부정보

이용해 부당한 이득을

챙길 수 있는 위험에

노출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내부정보 이용 우려 (문화일보)

마치

LH 임직원들이

미공개 개발정보를 

미리 취득해 부동산을

취득해 막대한 수익을

거둔 것과 같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윤두현 의원 (영남일보)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은

2020년 금융위의

5급 이하 직원들이

주식등 금융상품 거래가

61억원으로 전년대비해

4배 가량 늘었다고

밝혔는데~

 

올해 상반기까지

매매금액은 32억원으로

2020년 수준을 유지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연간 거래건수는

 총 1010건으로 

전년 288건에 비해

 3.5배 불어났으며

 

상반기까지

거래건수는

총 680건으로

 

올해 경우

작년보다 거래 건수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

된다고 한다.

 

신규

계좌개설 건수도

2019년 22건에서

작년 2020년엔 57건

올해는 상반기에만

39건으로 매년마다

늘어나고 있다.

 

금융위는

 4급 이상의 임직원에

 대해서만 내규에 따라

 금융투자상품의

매매를 금지하고

있는데 반해서

 

 5급 이하는 법적

제한은 없다고 한다.

 

우려스러운 점은

직위 고하를 막론하고

금융시장 주요 사항을

관리 감독하는 기관에서

주식 투자를 늘리고

있는데 있다고 한다.

 

금융위 차명투자 덜미 (조선비즈)

혹시나 모를

미공개 정보를 통한

부당 이득에 노출될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졌다는 지적인데

 

그럴 일이

없길 바라지만

금융위발 제2의 LH사태

로 금융기관의 신뢰가

흔들리지 않길 바란다.

 

금융위는 

매매명세 신고 등

직무관련 정보를 이용한

금융상품 매매에 대한

예방과 감시를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매 분기별로

전직원 대상 주식 거래

자가 점검도 실시하고

 

신규, 전입, 파견자

대하여 수시로 직무관련

정보 이용 금지 등의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올해 7월 적발된 사항이

있었다.  감사원 감사결과

차명으로 주식을 거래한

직원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의 경우

해마다 주식투자 비율은

일정한 데 반해서

 

금융위에서 변동폭이

늘고 있어 주식 거래가

늘어날 수록 위반가능성에

대해 가능성이 상존

한다고 보고 의혹도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금융기관 일수록

신뢰가 생명인 만큼

도덕적 해이로 인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경써야

할 것이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