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해외투자이야기

뉴욕마감(화)2019-08-13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8. 13.
728x90
뉴욕증시마감
(화)2019-08-13

미국 국채금리 하락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면서
 뉴욕증시를 
강하게 짓눌렀다. 

홍콩발(發) 악재도 
한몫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12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
가 전 거래일보다
 391.00포인트(1.49%)
급락한 2만5896.44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각각 35.95포인트
(1.23%)와 95.73포인트
(1.20%) 뒷걸음질친 
2882.70과 7863.41에
 장을 마감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이날 1.6%대 초반까지 
내려간 게 결정적이다. 

미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 격차는
장중 한때 7bp
(1bp=0.01%포인트)
까지 좁혀졌다. 

금리 하락 및
 장·단기 금리 차 축소
경기침체 우려를 
우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월가(街)의 경기둔화 
우려는 더욱 확산
하는 모양새다. 


이날 뱅크오브아메리카
(BOA)-메릴린치는 
향후 12개월내 
침체 가능성이
 “30%를 웃도는 상황
”이라고 진단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대비 17.36% 
급등했다.

알리안츠 글로벌 인베스터의 
닐 브와인 글로벌 전략가는
 “금리 하락세는 
증시에 분명히 부정적”이라며 “
채권랠리는 향후 경기 침체의 
예고편”이라고 지적했다.

미·중 무역전쟁의
 불확실성도
 이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9일 “다음 달로 예정된 
양국의(고위급 대면) 
무역협상이 
취소될 수 있다”고 
대중(對中) 
압박에 나선 가운데, 

국도
 달러·위안 기준환율을 
7위안선 위로 꾸준히 
올려 잡으며 대응했다.

무역갈등의 척도를 가늠하는 
바로미터인 캐터필러와 
보잉의 주가가 각각 2%와
 1%대로 하락 마감한
 배경이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
(송환법)’ 반대 시위가 
한층 격화한 점도 
투자심리를 짓눌렀다.

지난 11일 한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빈백건
(bean bag gun)’
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지자,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을 점거, 
모든 여객기 운항이 중단
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는글로벌 기업 활동에
 차질을 빚을 것이란
 우려로 이어졌다.


반응형

댓글2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