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해외투자이야기

미국 장단기 금리차역전을 바라보며(금)2019-08-16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8. 16.
728x90

미국 장단기 금리차

역전을 바라보며

(금)2019-08-16


* 광복절 휴일 동안 장단기 

금리가 역전되자 

금융시장이 재차 

흔들렸습니다

(8/14일 S&P500 -3%,

 8/15일 +0.25%).  

 

*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공포는 올해 3월에도 

이슈가 된 바 있습니다

(10년- 3개월물). 

어제는 10년과 2년물 

금리 차이가 

장중 2007년 이후

 처음으로 역전되었습니다.  

 

* 10년과 2년물 금리 역전 

현상은 신뢰도가 높습니다. 


침체 신호가 발생했다는 점

에서 경계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세 가지 측면에서 

과도한 측면이 있습니다.  

 

* 1) 최근 장기금리가 

급락한 계기는 

7월 중국 실물지표와 

2Q 독일 GDP 부진

 때문이었습니다.  

 

* 그러나 7월 중국 실물지표는

 6월 급등했던 부분을 

일부 반납한 것입니다.


 독일 GDP는

 +0.5%qoq로 

전분기 +0.6%보다 

낮아졌지만, 예상을 

하회하지는 않았습니다.  

 

* 글로벌 경기가 좋지 않습니다. 

하지만 침체 우려를 

부추길 만한 새로운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 2)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인상을 

일부 연기했습니다. 

물론 9/1일 관세인상이

 진행 중이고, 

중국과의 대대적인

 협상 타결 가능성은 낮습니다. 


*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도

 미국 소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침체 위험을 감수할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 3) 전일 아시아 증시는 

하락했지만, 호주(-2.8%)를

 제외하면 -1% 하락 내외

에 그쳤습니다.  

 

* 중국과 홍콩증시는 

(+)를 기록했습니다. 

정부자금이 유입되기는 했지만,

 미국 증시 하락이 과도했음을 

시사합니다.  

 

*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을 

긍정적으로 볼 수는 없습니다.

 현재 국면이 싸이클 종반부에

 있음을 시사하기 때문입니다.  

 

* 그러나 8월의 금융시장 

불안은 9월에는 다소

 전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어제 올리렌 ECB집행이사는

 9월 ECB회의에서 예상보다

 강한 부양책이 발표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 방어적인 경계 태세를

 풀수는 없지만, 

과도한 비관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