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국내투자이야기

이마트 택배균일가 예약서비스도입(화)2019-08-13

by 오렌지 오렌지훈 2019. 8. 13.
728x90
이마트 택배균일가 
예약서비스도입
(화)2019-08-13

이마트24가 
'3500원 균일가' 
택배 예약 서비스를 
모바일 앱에 도입, 
택배 서비스 활성화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이마트24는 
택배 서비스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모바일 앱
 택배 예약 서비스를 
도입했다.

 2017년 9월 
한진과 손잡고 
편의점 업계 최초로 
3500원 균일가 택배를 
시작했다. 이후 월평균 
이용 건수는 약 1만 건
에서2018년 약 3만 건 
2019년 약 5만 건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다.

모바일 앱을 
이용하면
 손쉽게 택배를
예약할 수 있다. 

앱의 택배 예약 메뉴 
안내에 따라 정보를 
입력하면 
바코드가 생성된다.

 이후 보낼 물건을 가지고
 매장에 가서 
셀프계산대에서
 바코드만 스캔해
 운송장을 출력하고
 결제하면 된다.

 현재는 
셀프 계산대가 있는 매장만 
모바일 앱 택배 접수가 
가능하지만 

다음달부터는 
기존 매장의 유인계산대에도
 단계적으로 모바일 앱 
택배 접수가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마트24는 모바일 앱 
택배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연말까지 
모바일 앱을 통해 
처음 택배를 접수하는
 고객에게 1회 무료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오는 10월 말까지 500원
 상시 할인 프로모션이 진행되기
 때문에 3000원에 모바일 앱 
택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마트24 균일가 택배는 
무게 30㎏ 이하 
가로·세로·높이 
세면 길이의 합이 
160㎝ 이하
(최장 변 100㎝이하)
 상품만 3500원에 
접수할 수 있다. 

제주도·도서 지역
 3000원, 5000원의 
추가 운임이 
각각 발생한다. 

50만 원이 넘는 상품은
 할증료가 별도 부과되며,
 할증료를 내지 않으면
 최대 50만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이동호 이마트24 
전략마케팅팀장은
 "편의점에서 택배를 접수
하는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고객 편의 강화를 
위해 모바일 앱 택배 예약 
서비스를 도입했다"며

 "향후 모바일 앱을 통한
 택배 예약 수요가 늘어날 것
으로 예상되는 만큼
 연내 모바일 앱 택배 이용 가능 
점포 수를 연내 3000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