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토끼와 거북이의 재테크 경주 ▒
투자종목이야기

동진쎄미켐 반도체 EUV 핵심소재 안료 개발 상용화 박차 (화)2021-11-16

by 오렌지훈 2021. 11. 16.
728x90

소부장 동진쎄미켐

EUV 핵심 안료 개발

상용화 도전 눈앞

(화)2021-11-16

반도체 EUV시대 (삼성전자)

극자외선을 

흔히 EUV 라고 한다.

 

반도체 수탁생산

파운드리에서 메모리로

범위가 확대되면서

반도체 EUV시대

도래했다고 한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 이어

SK하이닉스도 EUV

도입을 본격화했다.

 

하지만

EUV 용 포토레지스트

부문 등 소재쪽은

일본이 꽉 잡고 있다.

 

EUV 극자외선

노광장비 매출은

최근 ASML에서

비중 50%를 돌파한

있는데 ~

 

EUV 장비는

반도체 초미세 회로

구현하기 위해 

필요한 장비로

삼성과 SK하이닉스,

TSMC사용하고

있다.

 

EUV 장비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ASML 이

공급하는데~

3Q EUV 매출비중이

54%를 기록한 것.

 

그런데 EUV용

포토레지스트(PR)는

일본이 사실상

독점이라서 주요국

에서 개발을 진행중

이지만 쉽지않다.

 

EUV 전성시대를

앞두고 소재사업에

일본이 또 추가로

진입했다는 소식이

반갑지만은 않다.

 

지난 여름 일본의

후지필름

스미토모화학

이 올해 하반기부터

EUV 용 포토레지스터

양산에 들어간다고

선언했다.

EUV 마스크 (삼성반도체)

<< 포토레지스트 >>
PR은

감광제라 불리는

노광공정 재료인데~

 

반도체 웨이퍼에

PR을 도포하고

(포토레지스터)

포토마스크

그려진 대로 빛을

쬐면 회로 패턴이

새겨지게 된다고~

 

EUV는

기존 불화아르곤

(ArF) 과 성질이

 달라 전용 PR이

필요하다고 한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에 이어

 D램까지 EUV 기술

 활용하면서

 

 관련 소재

 사용량이 급증하는

 추세라고 한다.

 

올해 하반기부터

 EUV 기반 제품 생산을

 시작한 SK하이닉스도 

마찬가지~


그동안

 EUV PR은 

일본 JSR 신에츠화학

 도쿄오카공업 등이

(TOK) 주도했다.

 

일본 수출규제로

이 포토레지스터가

들어가면서 

일본과 우리나라는

위기감이 극에 달할

정도로 심각했다.


이 때문에 

국내 반도체 업계는

미국과 벨기에 등을

통한 우회 경로를

지속 마련하고 있다.

 

미국의

듀폰과 인프리아

도전중이며~

 

국내에선

동진쎄미켐 영창케미칼

SK머티리얼즈 삼성SDI

등이 도전 중

이라고 한다.

일부 업체들은 이미

개발을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실제로 

삼성전자는 

인프리아 PR을 

쓰기 위해 준비 중

이라고 한다.

 

인프리아

금속 산화물 기반

무기물 EUV PR을

생산하고 있는데~

 

기존

유기물 제품보다

빛 흡수율이 4배 이상

높다는 평가다.

 

빛 흡수가

잘 되면 미세공정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품질인데 신규업체가

일본의 수율과 정밀도를

따라가기엔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현재 삼성전자는

일본산 말고 다른

EUV PR을 적용하는데

쉽지 않다고 한다.

 

삼성의

파운드리 라인

JSR 과 신에츠화학

에서 EUV PR을

조달받는다.

 

메모리쪽

TOK 의 EUV PR을

 쓴다고 한다.

 

국내 기업중

동진쎄미켐이 가장 

기대가 되는 기업

인데~

 

ArF PR

납품에 성공했으나

이마저도 일본 업체

대비 높은 경쟁력을

갖추지 못했다는

얘기가 있었다.

 

여기에

후지필름과

스미토모화학까지

이 전선에 뛰어들면

일본이 이 시장을

장악할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2021년 1∼5월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터

일본 수입 비중은

85.2%

절대적이다.

 

전년동기 대비

(88.6%) -3.4%

하락했지만 여전히

압도적이라고

할 수 있다.

 

EUV

포토마스크 역시

호야 아사히글라스

토판 등 일본 업체가

독과점을 형성한

상태라고 한다.

 

동진쎄미켐&amp;amp;amp;amp;nbsp;

<< 동진쎄미켐 >>

2019년 7월 일본의

반도체 주요소재인

포토레지스트 등의

수출규제로 소부장

관련주로 주목받았던

동진쎄미켐

 

반도체 극자외선

(EUV)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포토레지스트

국산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동진쎄미켐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ETRI) 과 함께

포토레지스트의 핵심

소재인 안료를 국산화

하고 저온에서도

색이 균일하게 도포

될 수 있는 소재를

개발했다고 한다.

 

실제로 

OLED 디스플레이

적용해 제품 상용화에

성공했디고 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에 따르면(ETRI)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동진쎄미켐과 함께

 

100도 이하

공정온도에서

픽셀크기를

3나노마이크로

이하로

 

만들 수 있는

소재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OLED 마이크로

디스플레이에 최초로

적용시켰다고 밝힌 것.

 

디스플레이는

빛을 받으면 화학적

특성이 달라지는 

소재인

포토레지스트

(Photoresist) 로 

 

얇은

막에 세밀한 픽셀을

형성해 만든다고 한다.

 

포토레지스트는

디스플레이를 만들때

꼭 필요한 데~

 

이를 

다루는 기술이

어렵고 소재를

만들기 까다로워

 

그동안

주로 일본에서

수입해 왔다고 한다.

 

그동안

ETRI는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가

진행된 이후에

ICT소재, 부품, 장비

자립 및 도전기술 개발

과제와 저온 경화

고해상도

컬러 포토레지스트

소재 개발과제등을

수행하며 기술 자립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동진쎄미켐이

세계 최초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이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제대로 된 평가와 

함께 수주만이

남았다.

 

이번에 개발된 

소재는 국내는 물론

일본에서도 개발하지

못한 혁신적인

성과라고 하니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겠다.

동진쎄미켐 월봉챠트

<< 재무상태 >>

시가총액

1조9천460억

(현 37,850원)

주식수

51,414,494주

영업이익

1263억(20')

=> ? (21'E)

PER 23.7배

 

※ 소부장기업

동진쎄미켐이

이번 EUV 소재

개발로 국산화에

성공하면서 삼성등

반도체회사에 납품

되면 당연히 5만원

이상은 갈 것이라

보인다~

반응형

댓글0


loading